이슈와뉴스

기사 (2,621건)

삼국시대를 통일한 신라의 인재들은 어떤 인성교육을 받았을까?기록에 의하면 신라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화랑은 택견을 주 무술로 수련하며 인성교육을 받았다고 한다. 상생공영의 철학을 가진 우리나라 전통무예 택견은 삼국시대부터 그 맥을 이어오며 젊은 인재들의 심신을 단련하는 무예로 사용되었으나. 일제 강점기에는 그 맥이 끊어질 위기에 처하기도 했었다.그런데 최근 이 택견을 통해 글로벌 기술인재들의 인성교육을 실천하는 고등학교가 있어 화제다.“이크! 에크! 에크! 커~!”2013년 부터 1학년 전체학생이 매일아침 택견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수원하이텍고등학교는 지난 2009년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기술인 양성을 목적으로 국가정책에 따라 전국 21개 학교가 지정된 ‘마이스터고등학교’ 라는 새로운 개념의 학교다.수원하이텍고등학교는 2010년 개교와 함께 승승장구 하며 졸업생 100%가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유망중소기업의 개발직 기술인력으로 취업하는 등 이미 도내 최고 명문 고등학교 대열에 올라섰고, 더불어 살아가는 창의적인 글로벌 기술인 육성을 교육지표로 삼고 있다.학생들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으로 택견을 처음 도입한 박진성 학생건강지원부장 교사는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현대사회에서는 학생들에게 가장 적합하다고 자랑하던 인성교육 프로그램들도 하루아침에 자취를 감춰버리곤 합니다. 그런데 2,000년이 넘게 우리나라 인재들의 인성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민족무예 택견이 있다는 건 정말 놀라운 사실 아닌가요?” 라고 이야기 한다.택견은 대한민국 ‘중요무형문화제 제76호’ 이자, 세계에서 유일하게 ‘유네스코 일류무형유산’ 으로 등재된 한국을 대표하는 무예이기도 하다.수원하이텍고등학교는 국내 최초로 전교생이 1학년을 마침과 동시에 택견 1단 단증을 취득할 수 있게 된다. 또한 2학년들을 대상으로 택견 시범단을 운영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오는 2월 18일 ‘New Start’ 라는 제목으로 시작하는 신입생 연수에는 학생들의 택견 수련을 지도하는 발광(發光) 엔터테인먼트(대표 : 안재식) 공연단의 택견시범과 신입생을 대상으로 하는 특별 강습이 있을 예정이다.

교육 | 오은정 기자 | 2014-02-05 15:50

(재)한국건강가정진흥원은 영유아기 자녀가 있는 아버지들을 대상으로 양육 가이드북 ‘통통튀는 아버지들의 通하는 육아법’을 발간하였다.‘통통튀는 아버지들의 通하는 육아법’은 아버지들의 영유아기 자녀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아버지-자녀간 상호작용을 향상시킴으로써 가정 내 아버지의 돌봄참여를 유도하고, 아버지의 행복감을 증진시키기 위한 취지로 개발되었다.본 양육 가이드북은 1부는 아버지 양육과 관련된 이론적 내용을, 2부는 자녀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실제적 활동을 제시하고 있다.활동 구성에 있어 발달영역을 신체, 언어, 인지, 정서, 사회성 영역으로 구분하였고, 연령대를 영유아로 구분하여 아버지들이 가정에서 쉽게 적용할 수 있는 놀이를 포함하였다.또한 실제 영유아기 자녀를 둔 아버지들을 대상으로 시행해 본 후 아버지들이 이해하기 어려워하거나 쉽게 진행하지 못하는 구성들은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고 흥미롭게 진행할 수 있는 활동들로 대체하여 활용성을 높였다.본 가이드북은 건강가정지원센터 실무자들이 프로그램의 소재로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건강가정지원센터를 이용하는 영유아기 자녀가 있는 아버지들이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된 양육 가이드북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가이드북은 건강가정지원센터 홈페이지 자료실(www.familynet.or.kr)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재)한국건강가정진흥원 이은희 원장은 “실생활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양육 가이드북 발간으로 아버지들이 자녀들과 좋은 관계를 맺는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교육 | 오은정 기자 | 2014-02-04 18:00

지난 1월 24일(금) 오전 9시,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특별한 대회가 열렸다. 한국과 중국의 수학 영재들이 만나 승부를 겨루는 제2회 WMO(World Mathematical Olympiad Competition·세계수학올림피아드대회) 아시아대회다. 한국과 중국에서 각각 수학 실력을 인정받은 학생 52명이 모여 대회장은 뜨거운 열기가 가득했다.수백만 명 중 선발된 중국 학생들과 선의의 경쟁WMO은 다국적 초·중학생들이 참가하는 국제 수학대회이다. WMO협회가 주최하고 2009년부터 중국 내 교육부 산하조직 CNC교육발전센터가 대회를 주관하고 있다. 두소문 WMO 중국 운영위원장은 “참가국의 수나 영향력 면에서 국제적인 수학 대회이다. 매회 100만 명 이상의 학생들이 참가할 만큼 중국 내에서 인지도가 상당하다”고 설명했다. 지방 예선과 준결승, 전국 총결승 등 지역에 따라 3~6회의 시험을 치러야 중국 대표단에 뽑힐 수 있다.WMO 아시아대회는 아시아지역 국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치르는 대회로, 지난해 7월 싱가포르에서 첫 대회를 개최했고 한국이 두 번째다. 두 위원장은 “CMS에듀케이션과 수학교육 전반에 걸쳐 교류를 하던 중 CMS의 사고력 교육이 WMO의 취지와 뜻을 같이 해 한국 대회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WMO 아시아대회는 여느 수학경시대회와 다르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두 나라 학생 52명 모두 각 해당국가에서 여러 차례 예선을 거친 후 뽑힌 수학 영재들이다. 중국인 학생 26명은 중국에서 예선과 전국전을 거쳐 수백만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됐고, 한국 대표로 참가한 26명은 CMS와 소년조선일보 공동주최한 전국 창의융합수학능력인증시험과 창의적 수학토론대회(CMDF)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다. 옥준성(대도초 5) 군은 “중국 내에서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학생들과 겨뤄볼 수 있다는 생각에 기대가 컸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오전에 치러진 개인별 지필고사는 다양한 분야가 융합된 문제들이 주로 출제됐다. 이 대회의 취지가 창의적 사고력과 수학적 표현력 향상이기 때문이다. 전국 창의융합수학능력인증시험과 CMDF에서 금상을 받고, 2013년 KMO(한국수학올림피아드) 2차에서 금상을 받은 권성현(가원초 6) 군은 “지필고사는 인증시험과 유형이 비슷했고, KMO를 공부하면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 참가를 위해 중국 내에서 5번의 예선전을 치르고 한국에 온 양이닝(길림대 부속초 5) 양은 “창의적이고 기발한 해답을 찾기 위해 많은 문제를 풀면서 준비했다”고 했다.말 통하지 않아도 ‘수학’ 매개로 모두 친구 돼단체전은 5명씩 팀을 이뤄 경기를 치렀다. CMS에듀케이션 이은주 영재교육연구소장은 “앞으로 혼자 문제를 맞히기보다 주변 친구들과 소통하며 가장 효율적인 해결책을 찾는 능력이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체전으로는 △주어진 재료로 모자를 만들고 팀의 특징을 표현하는 ‘조별 소개’ △두 명씩 짝을 지어 순서대로 수학 문제를 해결하는 ‘2인 장애물 릴레이’ △개인별로 다섯 가지 수학 게임을 수행하는 ‘수학 게임 파티’ △팀원이 직접 체스가 되는 ‘인간 체스’ 등이 진행됐다. 정진(원명초 6) 군은 “WMO 아시아대회는 다른 수학 대회와 달리 외국인 친구들과 몸으로 수학을 체험하며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한다는 점에서 특별하다”고 소감을 밝혔다.대회가 끝난 후에는 ‘한·중 문화 교류’ 행사가 이어졌다. 한국과 중국 학생들은 각자 준비해 온 선물을 옆자리에 앉은 이국 친구에게 전하고, ‘우리 모두 다같이 손뼉을’이란 노래를 자기 나라의 언어로 친구에게 가르쳐 주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한·중 학생 52명이 6팀으로 나뉘어 WMO 아시아대회의 개최를 축하하는 2000조각 직소퍼즐을 맞췄다. 이날 대회에서 최고점을 받은 안재혁(신명초 6) 군은 “양국 학생들이 수학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이 있어 수학을 즐기며 금세 친구가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참가 학생들은 서로 언어가 달라 말은 통하지 않았지만 ‘수학’을 매개로 친구가 될 수 있었다.이번 대회를 계기로 WMO 부위원장으로 추대된 CMS 이충국 대표는 “올 7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3회 WMO 아시아대회에는 더 많은 아시아국가 학생들이 참가한다”며 “수학을 매개로 전 세계 영재들이 교류하는 대회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교육 | 오은정 기자 | 2014-02-03 1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