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6,574건)

포항에는 우리나라 사방기술의 우수성과 치산녹화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 있다.포항시 북구 흥해읍 오도리에 위치한 사방기념공원이 그 곳. 사방기념공원은 박정희 대통령의 황폐지 조기녹화 지시에 따라 1973년부터 1977년까지 포항, 경주 영일만 일원의 4,538ha의 황폐지에 특수사방을 실시하여 울창한 산림으로 변모시킨 지역이다.전국 최대 규모의 사방사업 성공지인 영일지구 사방사업의 역사성 보전 및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우리나라 사방사업 100주년을 기념하여 국내외 사방기술의 산 교육장으로 삼고자 2003년 추진계획을 수립하여 2007년 11월 7일에 문을 열었다.사방공원 전시관에서 사방의 정의, 목적, 종류, 역사 등을 살펴볼 수 있으며, 한국의 치산녹화 과정에 대해서도 영상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야외사방 전시장을 통해 사방의 중요한 시설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포항 12경에 포함된 푸른 동해바다가 보이는 주변의 멋진 경관은 보너스. 공원 곳곳에 잘 가꾸어진 잔디와 수목들을 따라 걸으면, 몸도 마음도 힐링(healing)하게 된다.사방공원은 관광객은 물론, 국내외 임업관련 학계, 공무원, 단체의 방문이 이어지며 포항을 홍보하는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강원대학교 아시아태평양연합아카데미(APCA)에 연수중인 탄자니아 연수생들이 견학을 위해 방문했으며, 일본, 중국, 몽고, 필리핀 등 13개국 600여명의 공무원, 산림관계자, 학생, 관광객 등 다양한 계층의 방문이 줄을 잇고 있다.오훈식 도시녹지과장은 “주말 나들이로 사방기념공원을 찾는다면, 우리 산림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도심속에서 쌓였던 스트레스를 자연속에서 치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역 | 오은정 기자 | 2013-09-17 14:48

포항시는 올해 말까지 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악취, 먼지 예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범운영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이는 철강공단 지역의 특성상 슬라그 등 부산물 재활용업체가 많고, 공단 주변으로 주거지역이 밀집해 있어 지속적인 악취·먼지 민원이 발생해 민원발생 근절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성이 대두된 데 따른 것이다.악취예보 시스템은 기상관측장비 2기와 포항철강관리공단을 360° 관찰할 수 있는 고성능 감시카메라 3기를 설치해 기온·풍향 등의 기상상태 변화에 따른 악취 발생 가능성을 예측하고, 모니터링 요원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악취의 종류 및 농도를 인지 후 자료를 입력하는 방식이다.먼지경보 시스템 또한 대기오염측정소를 통해 관리서버에 농도를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적정농도를 초과할 경우 기업체에 경보문자를 발송해 기업이 자율 저감할 수 있도록 하는 체계이다.모니터링서버에서는 악취의 세기, 특성 등을 파악해 악취배출사업장에 통보하고 악취대응 매뉴얼에 따라 관리하는 제도로 문자메시지 발송 등이 가능한 시스템으로 악취예보를 할 수 있게 된다.포항시 최규석 복지환경국장은 “포항시는 악취·먼지 등의 모든 환경민원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시민이 행복한 맑고 쾌적한 환경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지역 | 오은정 기자 | 2013-09-17 1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