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727건)

녹십자는 최근 태풍 하이옌의 여파로 큰 고통을 겪고 있는 필리핀 국민들을 위해 4천2백여 만원의 구호 성금을 대한적십자사에 기탁했다고 28일 밝혔다.필리핀은 최근 중부 지역을 강타한 초강력 태풍 하이옌으로 인해 막대한 인적, 물적 피해로 국가 재난 상태에 직면해 있다.이에 따라 녹십자는 녹십자엠에스, 녹십자이엠 등을 비롯한 녹십자 가족사의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2천여 만원의 성금을 모금하고, 회사도 이에 상당하는 2천만원의 성금을 조성해 총 4천2백여 만원의 성금을 이날 대한적십자에 전달했다.이와 함께 녹십자는 필리핀 국민건강과 피해복구를 위해 필리핀 정부에 의약품을 지원하기로 하고, 한국제약협회를 통해 국제보건의료재단을 비롯한 지원단체에 2억여 원 상당의 의약품을 기부하기로 했다.조순태 녹십자 사장은 “6·25 참전 우방국인 필리핀의 재난에 대한 지원은 우리에게 베푼 필리핀 국민들의 은혜에 대한 보답일 뿐만 아니라, 녹십자가 핵심가치로 삼고 있는 인간존중, 봉사배려의 정신을 실천하는 것이기도 하다”며, “필리핀과 수재민들의 빠른 피해복구와 건강을 기원한다”고 말했다.한편, 녹십자는 일본과 아이티 지진, 중남미 카트리나 피해, 동서남 아시아 쓰나미 피해, 태국 수해 등과 같은 자연재해가 발생했을 때 최고 2억원 상당의 의약품 및 성금을 지원하는 등 국제적인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왔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11-28 1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