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727건)

오는 2015년 미국으로부터 환수받기로 한 전시작전통제권의 환수시기를 연장하는 방안을 정부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민 10명 중 5명은 연기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대표 이형수)는 지난 7월 25일 전국 성인남녀 1,261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50.1%가 ‘북핵문제 등을 고려할 때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36.1%는 ‘군사주권의 문제이므로 환수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잘 모름’은 13.8%였다.‘환수 연기’ 응답은 50대(63.5%)와 60대 이상(56.7%), 충청권(59.4%)과 서울권(55.8%), 농/축/수산업(72.8%)과 전업주부(54.4%)에서, ‘환수 찬성’은 30대(54.8%)와 40대(46.7%), 경기권(41.0%)과 전라권(40.5%), 사무/관리직(56.9%)과 학생(46.2%)에서 응답률이 높았다.정당지지도별로는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가 ‘환수 연기 67.3%〉환수 찬성 17.0%〉잘 모름 15.7%’, 민주당 지지 응답자는 ‘환수 찬성 45.9%〉환수 연기 39.3%〉잘 모름 14.8%’ 순의 응답률을 보였다.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이태우 연구원은 “올 상반기 북한의 도발이 심화되고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조건이 전시작전통제권의 환수 연기 여론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이번 조사는 7월 25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261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75%p이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07-29 19:24

국회에서 진행 중인 국정원 댓글 의혹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 대다수 국민들이 높은 관심도를 가지고 있지만 그 결과에 대해서는 부분적 의혹만 밝혀질 것이란 의견이 많았다.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대표 이형수)는 지난 7월 25일 전국 성인남녀 1,261명을 대상으로 국정원 국정조사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70.4%가 ‘관심 있음’(매우 큰 관심 39.6%, 대체로 관심 30.8%)이라고 답했다. 27.4%는 ‘관심 없음’(대체로 관심 없음 22.0%, 전혀 관심 없음 5.4%), ‘잘 모름’은 2.2%였다.‘관심 있음’은 30대(75.6%)와 20대(72.5%), 전라권(84.8%)과 경기권(71.4%), 자영업(76.1%)과 사무/관리직(75.4%)에서, ‘관심 없음’은 50대(33.8%)와 40대(28.5%), 서울권(33.5%)과 경북권(32.1%), 생산/판매/서비스직(36.0%)과 전업주부(29.4%)에서 응답률이 높았다.정당지지도별로는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가 ‘관심 있음 58.1%〉관심 없음 38.3%〉잘 모름 3.6%’, 민주당 지지 응답자는 ‘관심 있음 84.0%〉관심 없음 15.8%〉잘 모름 0.2%’ 순의 응답률을 보였다.‘국정조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 것으로 예상하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44.0%가 ‘부분적으로 의혹이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28.2%가 ‘전혀 의혹을 밝히지 못할 것’, 19.1%가 ‘모든 의혹이 밝혀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잘 모름’은 8.7%였다.‘부분적 의혹 해결’은 50대(49.4%)와 40대(48.0%), 경기권(49.1%)과 서울권 및 경남권(각각 46.1%), 농/축/수산업(49.8%)과 학생(47.8%)에서, ‘전혀 못함’은 30대(45.6%)와 40대(29.0%), 전라권(33.3%)과 경북권(31.4%), 사무/관리직(37.0%)과 생산/판매/서비스직(33.2%)에서, ‘모든 의혹 해결’은 20대(29.5%)와 60대 이상(24.7%), 충청권(29.5%)과 경북권(23.2%), 학생(26.5%)과 농/축/수산업(20.6%)에서 응답률이 높았다.정당지지도별로는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가 ‘부분적 의혹 해결 48.1%〉모든 의혹 해결 24.0%〉전혀 못 함 17.5%’, 민주당 지지 응답자가 ‘부분적 의혹 해결 47.0%〉모든 의혹 해결 25.7%〉전혀 못 함 22.6%’ 순의 응답률을 보였다.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이재환 선임연구원은 “전체 관심 응답자 중 39.6%가 매우 관심 있다고 밝히는 등 국정원 국정조사를 지켜보는 국민적 관심도는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부분적 의혹 해소 예상 응답이 많은 것은 여야 정쟁에 대한 기본적인 불신에서 비롯한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이번 조사는 7월 25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261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75%p이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07-29 19:22

최근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대승을 거두며 힘을 키운 자민당과 아베 총리의 향후 우경화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과반수 국민들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는 인식을 나타냈다.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대표 이형수)는 지난 7월 25일 전국 성인남녀 1,261명을 대상으로 ‘일본과 아베 총리의 우경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를 물은 결과 81.0%가 ‘우려’(매우 우려 52.7%, 대체로 우려 28.3%)이라고 답했다. 10.8%는 ‘우려 안함’(대체로 우려 안 함 9.0%, 전혀 우려 안 함 1.8%)고 응답했다. ‘잘 모름’은 8.2%였다.‘우려’ 응답은 40대(89.2%)와 30대(87.1%), 서울권(89.4%)과 경남권(82.7%), 사무/관리직(89.2%)과 자영업(88.3%)에서, ‘우려 안함’은 20대(19.5%)와 60대 이상(13.0%), 충청권(21.1%)과 경북권(14.4%), 학생(22.5%)과 기타/무직(15.4%)에서 응답률이 높았다.정당지지도별로는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가 ‘우려 80.7%〉잘 모름 9.7%〉우려 안 함 9.6%’, 민주당 지지 응답자는 ‘우려 76.4%〉우려 안 함 15.5%〉잘 모름 8.1%’ 순의 응답률을 보였다.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피창근 본부장은 “국민 10명 중 8명이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그 중 5명이 가장 수위 높은 우려 표명을 한 것은 최근 일본과 아베 총리에 대한 반발과 경각심이 매우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이번 조사는 7월 25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261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75%p이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07-29 19:17

LG전자(066570, 대표 具本俊, www.lge.co.kr)가 국내 최대 장애인단체와 협력해 제품?서비스의 장애인 접근성 강화에 나섰다.LG전자와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는 23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정보통신분야의 정보 격차 해소 및 장애인 접근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정성수 상임이사 및 LG전자 김홍배 제품시험연구소장이 참석했다.향후 LG전자는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협력해 제품별 점자 매뉴얼을 제작, 보급할 계획이다. 또 인터넷 및 모바일 환경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콘텐츠의 웹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산하 한국웹접근성평가센터와 지속 협력할 예정이다.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는 LG전자가 시각장애인을 위해 개발하는 전자제품의사용성 평가 및 자문 활동을 지원한다.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정성수 상임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장애인 접근성 강화의 범위가 확대되고 실질적인 실효성을 갖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라며 “시각장애인들이 LG전자 제품에 좀 더 친숙해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LG전자 품질센터장 김준호 전무는 “누구나 제품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는 것도 품질 강화 활동의 일환”이라며 “이번 협력관계 구축으로 장애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서비스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LG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실천의 일환으로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장애인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2006년부터 장애인 전용 휴대폰인 ‘책 읽어주는 폰’을 개발, 점자 매뉴얼과 함께 1만 여대를 무상 기증해왔다. 이달 초에는 △ 영상 설명을 음성 지원하는 ‘화면해설’ 기능 △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 기능 △ 점자를 적용한 전용 리모컨 버튼 및 제품 매뉴얼 등을 갖춘 소형 TV를 출시했다.지난 1월에는 국문 회사 홈페이지(www.lge.co.kr) 및 서비스 홈페이지(www.lgservice.co.kr)를, 3월에는 기업 블로그 ‘소셜 LG전자(social.lge.co.kr)’를 ‘웹 접근성’ 기능을 대폭 강화해 개편한 바 있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07-24 1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