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긴장감부스터 서현우, 충격의 감금 엔딩 장식! 지하실에서 눈떴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긴장감부스터 서현우, 충격의 감금 엔딩 장식! 지하실에서 눈떴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7.3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전 내 취향저격 사건이잖아.” 특종에 눈먼 기자 ‘김무진’ 첫 등장
‘악의 꽃’ 방송화면 캡처
사진 : ‘악의 꽃’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서현우가 tvN ‘악의 꽃’에서 충격의 지하실 감금 엔딩을 완성했다. 첫 회부터 강렬하고 리얼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극한의 긴장감 속으로 몰아넣었다.

지난 29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 연출 김철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에서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을 맡은 서현우. 마치 하이에나처럼 자극적인 소재를 찾아 다니다 “취향저격 사건”을 만나 신이 난 첫 등장부터 캐릭터를 명확하게 드러냈다. 비상계단 아래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아이가 수술 후 깨어나 친아빠를 살인미수 용의자로 지목한 비극적인 사건에 마치 먹잇감을 발견한 듯 아이의 엄마에게 용의자의 평소 양육태도를 캐물었다. 그리고는 “계획이 변경되는 걸 싫어한다”는 말을 “계획에 대한 강박”이라고 해석했고, ‘비만 아이 싫다. 죽음의 계단에 오르게 한 아빠’라는 자극적인 제목을 뽑아낸 것.

이어 사건 담당 형사 차지원(문채원)과 용의자의 살해동기가 부족하다는 점에 대해 대화를 나누며 미스터리의 포문을 열었다. “아무 이유도 없이 사람 일곱을 죽이고 동네 야산에 파묻은” 연쇄살인범에 대해 이야기하며, 대뜸 “차형사 남편 금속공예 한다면서? 그 살인마도 금속공예가였다?”고 언급한 것. 이는 금속공예 공방을 운영했던 ‘연주시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 도민석을 두고 한 말이었다. 도민석이 자살한 뒤, 동네 이장이 살해됐고, 그날 밤 아들 도현수가 홀연히 자취를 감췄다. 차지원과 딸 앞에서는 세상 다정한 남편이자 아빠였지만, 그 외에는 수상한 행적을 보였던 백희성(이준기)에 대한 새로운 의문이 떠오른 순간이었다. 김무진이 “재미있는 일 하시네?”라며 그에게 관심을 보인 이유이기도 했다.

김무진은 특별한 사연이 있는 듯한 변색된 은목걸이 수리를 핑계로 백희성의 금속 공예 공방을 찾아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18년 전 사라졌고, 아직도 이장 살인범으로 수배중인 ‘도현수’와 마주쳤다. 한 동네에서 자란 동창이었던 그를 곧바로 알아볼 수 있었다. 문제는 도현수가 바로 백희성이란 사실을 모르고 있다는 점. 참혹한 과거를 숨긴 자와 그의 진짜 정체를 알고 있는 자, 두 사람 사이에 싸늘한 경계심과 텐션이 감돌았다.

불편하지만 애써 반가운 척하던 김무진은 “그래서 경찰서로 달려가 ‘18년 전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범인 도현수를 만났다’ 알릴 생각이냐”는 백희성의 뼈 있는 질문에 이상한 분위기를 감지했고, 애써 화제를 돌렸다. 그러나 하필 그 타이밍에 잊고 있던 차형사의 남편을 떠올렸고, “백희성씨는 안 보인다?”라며 안일한 질문을 내던지고 말았다. 그때, 눈에 살기를 가득 품은 도현수, 아니 백희성이 뒤에 서있었다. 이 상황에서 빨리 벗어나고 싶은 김무진의 불안한 눈빛과 떨리는 목소리, 리얼하게 겁을 먹은 서현우의 연기가 심장 쫄깃한 전개를 완성시켰다.

두 남자 사이엔 목을 조르고 발작하며 몸부림치는 격렬한 육탄전이 벌어졌고, 이는 김무진이 의식을 잃고 나서야 끝이 났다. 지하실 한 가운데 손발이 묶인 채 죽은 듯 누워있던 얼굴이 클로즈업되던 순간, 눈을 뜬 김무진. 아내와 딸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백희성과 비교되며, 극도의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과연 김무진은 이 삭막한 지하실에서 살아나가 백희성의 정체를 세상에 알릴 수 있을까. 김무진의 앞날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악의 꽃’ 제2회, 오늘(30일) 목요일 밤 10시50분 tvN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