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축제에서 거리예술 접목 국악 공연 7편 공개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축제에서 거리예술 접목 국악 공연 7편 공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6.09.0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축제에서 거리예술 접목 국악 공연 7편 공개

서울문화재단이 아시아를 대표하는 거리예술축제를 지향하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6’에서 30일(금)부터 10월 2일(일)까지 다양한 거리예술과 결합한 총 7편의 국악 공연을 선보인다.

차력, 설치형 퍼포먼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결합된 이번 공연은 단순한 전통예술 장르를 벗어나 동시대성을 강조한 거리공연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50여편의 거리예술공연이 진행되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6(舊 하이서울페스티벌)’의 국악 작품으로는 ‘내 땅의 땀으로부터’, ‘물의 경계, 바람의 노래’, ‘음악차력극 굿차’, ‘길&Passage’, ‘역:STATION:驛’, ‘전봉준 37’, ‘멜팅팟 하모니’ 등 7편이 있다.

-땅을 일구는 행위를 전통 타악기와 움직임으로 표현

이번 ‘서울거리예술축제’의 해외 공식 초청작인 ‘내 땅의 땀으로부터’는 노동을 통해 땅을 일구며 삶을 영위해 온 이들에 대한 이야기다. 한국의 전통적인 정신과 혼이 살아 숨 쉬는 땅을 일구는 행위를 소재로, 실제 우리 농촌을 사전 조사했으며, 농부의 사실적인 움직임을 전통 타악기로 연주한다.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공식 인증작품이기도 한 이번 공연은 프랑스를 기반으로 전 세계에서 작품성을 인정받는 ‘극단 오스모시스(Osmosis)’와 한국의 ‘올웨이즈 어웨이크(Always Awake)’의 공동창작 작품으로 30일(금)부터 10월 1일(토)까지 서울광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

-국악 연주과 설치형 퍼포먼스의 만남

‘서울거리예술축제’ 국내 공식 초청작인 ‘물의 경계, 바람의 노래’는 거리, 창고, 수중 등 다양한 장소에서 실험적 작업을 시도하는 ‘창작집단 숨비’의 설치형 퍼포먼스다. 투명한 물기둥 안에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현실과 꿈,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드는 수중 퍼포먼스와 어우러지는 대금 연주를 선보이며, 30일(금)부터 10월 1일(토)까지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공개된다.

-황해도 굿과 차력의 조우, 음악차력극으로

전통음악과 차력이 어우러지는 이색적인 공연도 만나볼 수 있다. 국악단체 정가악회의 ‘음악차력극 굿차’는 차력과 북한 황해도의 굿과 민요가 결합된 공연이다. 차력이 갖고 있는 무술적인 행위에 코미디적 요소를 가미해 전통 굿으로 재해석됐다. 복을 나눠주고 행운을 불러오는 부적을 파는 등 새로운 방식으로, 30일(금) 세종문화회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이밖에도 불꽃을 활용해 음악이 있는 이동형 거리극 ‘길&Passage’(예술불꽃 화(花,火)랑, 까르나비흐), 전통연희, 타악으로 다양한 몸짓을 표현하는 거리무용극 ‘역:STATION:驛’(창작그룹 노니), 농민들의 한 맺힌 삶과 그 시대를 살아가는 전봉준 개인의 고찰을 한국적 몸짓으로 풀어낸 ‘전봉준 37’(모다트), 국악그룹 들소리와 세계가 인정한 프랑스 밴드의 전설 로조(Lo’Jo)가 협연한 월드뮤직과 국악의 만남 ‘멜팅팟 하모니’ 등 다양한 형태로 확장한 국악 공연을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 덕수궁 대한문 등에서 진행된다.

총 50여 작품의 거리공연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6’은 28일(수)부터 5일 동안 서울도심과 마을 곳곳에서 펼쳐진다. 공연별 세부 일정은 서울거리예술축제 공식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