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삼성전자, 사상 최대 매출 실적 달성

삼성전자, 사상 최대 매출 실적 달성

  • 하준철 기자
  • 승인 2010.01.2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결기준 매출 136.29조, 영업이익 10.92조원

삼성전자가 연결기준으로 사상최대인 매출 136.29조원, 영업이익 10.92조원의 2009년도 연간 실적과 분기기준으로도 사상 최대인 39.24조원의 매출과 영업이익 3.70조원의 실적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4분기 잠정 실적발표’에서 연결기준으로 분기 매출 39.00조원, 영업이익 3.70조원, 연간 매출 136.05조원, 영업이익 10.92조원의 실적을 공개한 바 있다.

삼성전자의 연결기준 실적은 연간 기준으로 지난 해 대비 매출액은 15.1%, 영업이익은 91.2%(영업이익률 8.01%로 3.2%포인트 상승)나 증가한 것이며, 분기 기준으로는 지난 3분기 대비해서도 매출액은 9.4%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마케팅비용 증가 등으로 소폭 감소했다.

참고로 본사기준으로는 지난 해 대비 23% 늘어난 89.77조원 매출과 6.35조원의 영업이익(53.6% 증가), 9.65조원(74.6% 증가)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이와 같은 실적호조는 계절적 수요 증가 및 판가 상승으로 메모리 실적이 대폭 개선되었고, 패널 가격의 하락 폭 둔화로 LCD사업이 예상 외 호조를 보였으며, 휴대폰과 TV 등 세트 제품은 지난 분기 대비 1조원 이상의 마케팅 비용 증가에도 불구, 예상을 뛰어넘는 양호한 수익성을 유지하며 시장점유율을 증대했다.

특히 반도체는 지난 3분기 1조원대 영업이익을 회복한 이후, DRAM·NAND 등 주력 제품의 수요증가 및 가격상승(DRAM 10% 초반, NAND 한자리수 상승)으로 매출액 대비 21.2%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하며 1.7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으며, 정보통신은 분기 최대인 6,680만대를 판매한 휴대폰의 호조 속에 0.99조원의 높은 이익률(8.6%)을 유지하며 4분기 마케팅비용 증가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실력을 입증했으며, 연간 기준으로도 최초로 4조원대 이익을 돌파하는 신기록(4.13조원)을 달성했다.

디지털미디어는 LED TV와 LCD TV의 판매 확대로 질적, 양적으로 확고한 ‘4년 연속 세계 1위’를 유지한 가운데, 지난 3분기 대비 평판TV(LCD, LED, PDP TV) 판매량이 무려 41% 증가한 1천만대를 처음으로 돌파했으며, 연간 기준으로도 영업이익 2조원을 최초로 넘기는 기록을 달성했다.

삼성전자 4대 부문 모두 연간 기준으로 兆단위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등 全주력 사업의 고른 이익 창출로 이익 구조의 다변화 및 질적 향상에 따른 결과라는 점에서 2009년 실적은 더욱 큰 의미가 있다.

4개 全부문 사상 최대 매출 및 兆단위 영업이익 달성

삼성전자는 2009년 연간으로 반도체, LCD, 정보통신, 디지털미디어 등 4대 부문 모두 역대 최대의 매출과 兆단위 영업이익을 달성했으며, 정보통신과 디지털미디어 등은 각각 영업이익 4조원과 2조원을 돌파하는 역대 최고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반도체> 반도체의 경우 2007년 이후 불황기를 거치며 더욱 강해진 삼성전자는 성수기 진입에 따른 수요 증가 및 가격 상승으로 지난 분기 대비 7.5% 증가한 8.02조원의 매출과 47.8% 증가한 1.70조원의 영업이익, 21.2%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전성기로의 귀환’을 알렸다.

삼성전자는 고용량 DDR3 제품에서의 압도적인 원가 우위를 바탕으로 매출 및 수익성을 확대하는 한편, 2분기 이후 지속된 공급 부족 상황 하에서도 중장기적 관점에서 전략 거래선과의 관계 강화, 모바일과 컨슈머 등 차별화된 NAND제품을 통한 안정적인 수익기반 확보를 통해 연간 매출 26.85조원(지난 해 대비 20.1% 증가), 영업이익 2.42조원으로 금융위기 2년만에 영업이익 2조원대에 복귀하며, 효자사업 반도체의 저력을 다시금 보여 주었다.

LCD의 경우 계절적 요인에 따른 수요 감소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국 시장의 강세 지속과 선진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로 패널 수요는 예상 대비 강세를 보인 반면, Glass 등 핵심부품 부족에 따른 공급 제한이 지속되어 양호한 수급 상황이 지속된 가운데, 삼성전자는 거래선과의 전략적인 협력 강화 및 LED, 120Hz 등 차별화 제품의 판매 확대 등으로 시장점유율을 지속적으로 높일 수 있었다.

LCD는 2009년 연간으로 사상 최대인 22.28조원의 매출과 1.38조원의 영업이익, 6.2%의 영업이익률을 달성, 삼성전자 4대 부문에서 이익 뿐 아니라 매출에 있어서도 확실한 위상(전체 매출 대비 16.3%)을 더욱 굳혀 나가게 되었다.

<정보통신> 휴대폰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시장 전체적으로는 10% 가까이 역성장하는 어려운 경영 여건에도 불구하고, 북미, 유럽 등 선진국 뿐 아니라 중남미,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 고른 성장으로 지난 3분기에 이어 분기 사상 최대인 6,880만대를 기록했고, 연간으로도 누계 판매량 2억2천7백만대를 달성, 지난 해 대비 16% 늘어난 두 자리수 성장과 영업이익률도 두 자리수를 유지하는 등 지난 해 초 약속했던 ‘트리플 투(Triple-Two)’를 달성했다.

휴대폰의 신기록 행진 속에 모바일 와이맥스(Mobile WiMAX) 수주 확대와 넷북의 판매 확대 등으로 정보통신 부문은 지난 해 보다 21.8% 늘어난 42.09조원의 매출과 최초로 4조원대를 돌파한 4.13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디지털미디어> TV, 프린터, 생활가전 모두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며, 지난 해 대비 15.9% 늘어난 48.89조원의 역대 최대 매출과 2.85조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디지털미디어는, 특히 지난 해 0.4조원 대비 무려 7배나 이익이 늘어나는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디지털미디어는 연간 260만대 판매를 달성한 LED TV를 포함해 3천만대 판매를 돌파한 세계 1위 평판TV 판매 호조 속에 프리미엄 냉장고, 드럼세탁기, 에어컨 등 생활가전 및 프린터의 B2B 영업 확대 등으로 인해 사상최대 신기록을 계속 갱신해 나가고 있다.

시설투자

시설투자와 관련 삼성전자는 지난 3분기 IR에서 밝힌 바와 같이 연결기준 메모리는 5.5조원 대비 거래선 요구물량 증가 대응 및 30나노급 신공정 전환을 위해 추가 투자를 검토 중에 있으며, 결정 후 공표 예정이다.

LCD투자는 3조원대로 기존 라인 Capa증설 외에 중국 투자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전사적으로는 세트사업 확장에 따른 투자 증가가 예상되는 바 지난 해 연결기준 8.1조원 대비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0년 1분기 전망

삼성전자 IR팀장은 2010년 1분기 전망에 대해 “전통적인 계절적 비수기 진입 속에서도 메모리 가격 강세 지속과 마케팅 비용의 계절적 감소, 에어컨사업의 계절적 성수기 진입 등으로 당초 예상보다 실적이 호조를 보여 전분기 대비 실적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반도체의 경우 비수기에도 불구 전반적인 수요 강세 기대 속에 D램은 DDR3 제품의 우수한 제품력과 40나노급 공정 조기 전환을 통해 절대적 경쟁력 우위를 더욱 강화하고, NAND는 30나노급 고용량 제품을 주축으로 moviNAND, SSD 등 차별화 제품의 전략적 운용을 통해 경쟁우위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며, 시스템LSI도 수요증가가 기대되는 스마트폰向 모바일 AP사업강화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LCD의 경우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 2009년말 세트 판매 호조에 따른 보유 재고 감소 및 중국 등 신흥시장의 지속성장과 대규모 스포츠 이벤트, LED TV 확대에 따른 TV업체의 신모델 전환 수요 등으로 수요가 견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쟁 우위에 있는 LED, 240Hz, 슬림 제품의 판매 확대에 이어 3D 제품의 경쟁력 확보를 추진하고, 중국 등 성장시장 확대 및 전략 거래선과의 협력 강화로 시장 주도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휴대폰의 경우 계절적 비수기로 인해 전분기 대비 감소가 예상되나, 스마트폰과 터치폰 등 전략제품의 라인업 강화와 신흥시장 유통망 개선을 중점 추진하여 2010년 1분기에도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하면서 지속적으로 시장점유율을 늘려 나간다는 전략이다.

디지털미디어의 경우 TV는 1분기 계절적 비수기로 전분기 대비 수요 감소가 불가피하나, LED TV 수요가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삼성전자는 LED TV, 3D TV, 대형 LCD TV 등 全제품 라인업 확대 및 유통 강화를 통해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유지해 나갈 방침이며, 생활가전은 1분기 에어컨 성수기 도래와 함께 에너지 고효율 및 친환경 제품 라인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삼성전자 IR팀장은 “2010년 연간으로도 원화 강세에 따른 환율 영향 등이 예상되나, 주력사업의 원가경쟁력, 시장지배력 강화로 2009년 대비 두 자리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