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특허심사 신속화 국제공조, 한걸음 가까이”

“특허심사 신속화 국제공조, 한걸음 가까이”

  • 권혁교
  • 승인 2010.01.27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에 출원한 특허를 더 빨리 받을 수 있도록 선진 특허청 간의 협력이 가속화되고 있다.

특허청은 “김원중 특허청 차장이 1월 28일(목)~29일(금) 양일간 중국 북경 소재 중국 지식재산배훈중심(CIPTC;China IP Training Center)에서 열리는 특허분야 G5 특허청 차장회의에 참석하여, 한-미-일-유럽-중국 특허청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10대 공동과제 착수에 합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 세계 특허출원의 77%를 차지하는 특허대국인 한-미-일-유럽-중국은 이들 5개국 특허청간 중복 출원된 특허에 대해 먼저 심사한 특허청의 자료를 활용함으로써 특허심사를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다.

금번 G5 특허청 차장 회의의 합의에 따라 5개국 특허청은 국가별로 상이한 특허심사 환경의 조화를 위하여 공동 특허 검색 DB 구축, 특허분류 및 심사결과 공유 시스템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한국 특허청은 특허심사관 교육훈련, 외국어 자동번역 사업 수행 등 5개국 협력을 리드하게 된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원중 특허청 차장은 “G20 시대를 맞아 특허분야는 ‘08년 제주에서 개최된 특허분야 G5 청장회의에서 시작된 G5 국가간 협력이 궤도에 올라 이제 10대 기반과제의 본격 착수가 개시되었다”며 “5개국 간 국제공조가 본격화되면 각국 특허심사의 품질과 효율성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5개국 특허심사 환경이 유사해짐에 따라 우리 국민이 해외에서 더욱 쉽고 편리하게 특허를 획득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번 G5 특허청 차장 회의 결과는 오는 4월 중국에서 개최될 특허청장 회의를 통해 최종 확정되어 추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