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구직자 83%, 면접관 표정으로 불합격 예측

구직자 83%, 면접관 표정으로 불합격 예측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3.1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때론 표정이 말보다 더 많은 것을 얘기한다. 실제로 구직자 상당수가 면접관의 표정을 읽고 자신의 합격 또는 불합격 유무를 예측하고 있었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와 최근 <언마스크, 얼굴 표정 읽는 기술_폴 에크먼 저>를 펴낸 청림출판이 공동으로 ‘면접관 표정의 중요성’에 관해 면접경험이 있는 남녀 구직자 1,1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남녀 구직자들에게 ‘면접관의 얼굴 표정을 보고 합격 또는 불합격 가능성을 예감한 적이 있는가?’ 질문했다. 그러자 구직자 10명 중 8명에 해당하는 83.4%가 ‘그렇다’고 답했고, 특히 면접관들의 무표정(36.0%), 미간이 구겨진 표정(19.9%) , 입을 꽉 다문 표정(14.7%) , 입을 삐죽거리거나 움직이는 표정(11.9%) 등을 보고 자신의 불합격을 예감했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구직자 스스로는 자신의 표정관리를 얼마나 잘 하고 있을까? ‘면접관들로부터 곤란한 질문을 받았을 때 얼굴 표정 관리를 잘 할 수 있는가?’란 질문에, 43.3%만이 ‘나는 표정관리를 잘 할 수 있다’고 답했고, 반수 이상인 56.7%는 난처한 상황에서 표정관리를 잘 못한다고 답했다.

또한 얼굴 표정관리를 잘 하지 못해서 손해를 입은 경우가 있다는 응답자도 68.3%로 꽤 많았고, 특히 ‘표정을 잘 관리하는 것이 사회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까?’란 질문에는 무려 99%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다.

표정관리가 면접은 물론 사회생활을 하는데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생각해서인지 설문에 참여한 남녀 구직자 중 71.3%는 평소 표정관리 연습을 한다고 답했다. 그리고 표정을 관리하기 위한 방법으로 거울을 보며 연습한다(45.5%) 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감정을 통제하는 연습을 한다(33.2%)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의 표정을 물어보고 조언을 구한다(12.9%) 사진을 많이 찍어 본다(5.7%) 등의 노력을 한다고 답했다.

한편 《언마스크, 얼굴 표정 읽는 기술》의 저자인 폴 에크먼 박사는 “몇 가지 단서를 포착하는 것만으로도 얼굴 표정에 숨은 뜻을 읽을 수 있으며, 평소 그 기술을 연마하면 결정적 순간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 면접관의 표정을 읽을 수 있다면 그에 맞춰 적절한 대처가 가능하다는 의미이다. 또한, 폴 에크먼 박사는 “얼굴 표정을 관리 하고자 한다면 자신의 다양한 표정을 사진으로 찍어서 생각하는 감정과 실제 얼굴 표정의 차이가 없는지 확인해보는 것에서 시작하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