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도내 도립공원 이용객 85.2% “만족”

도내 도립공원 이용객 85.2% “만족”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7.29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내 도립공원 이용객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도는 덕산, 대둔산, 칠갑산 도립공원을 찾은 탐방객 42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3일부터 16일까지 만족도를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5.2%가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당초 도가 목표한 75%를 훨씬 상회하는 수치이다.

도에 따르면, 지구별로는 예산 덕산도립공원 덕숭산지구에 대한 만족도가 92.2%로 가장 높은 반면, 청양 칠갑산도립공원 천장호지구가 75.4%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시기별로는 주중(84.4%)보다는 주말(86%)의 이용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관리 실태와 편의시설, 탐방시설, 자연환경 등 4개 분야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관리사무소 직원들의 친절도와 화장실의 위생 상태 및 청소상태 등 관리 실태 분야의 만족도는 비교적 높은 반면, 주차 공간과 안내표지판 등의 편의시설 분야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청양의 칠갑산과 천장호 지구는 소형 주차장과 편의·휴게시설 부족으로 인한 불편이 많았고, 논산의 대둔산 수락 지구는 화장실 등 편의시설과 등산로 정비 등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금산의 대둔산 행정지구는 관리 실태와 만족도는 양호하나 편의시설 등의 확충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고, 예산의 덕산 덕숭산 지구와 가야산 지구 역시 전반적으로 관리 실태는 양호하나 안전시설과 등산로의 이정표 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이번 조사 결과 나타난 문제점에 대해서는 보완 또는 개선하고, 예산이 수반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내년도 도립공원 사업예산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올 8~9월에 하반기 도립공원 만족도 조사를 한 차례 더 실시해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웰빙 문화의 확산으로 도립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이 갈수록 늘고 있는 만큼, 우리 지역의 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여가를 보낼 수 있도록 편의시설 확충과 등산로 정비 등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