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성유리 “연인끼리 너무 안 싸우는 것도 문제”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성유리 “연인끼리 너무 안 싸우는 것도 문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8.0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양세형 “연인 사이 적당한 다툼은 필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사진제공 :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성유리가 연인간의 다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한다.   

8월 1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4회에서는 ‘사랑은 타이밍이다‘라는 주제로 하나의 사연이 도착한다. 단 한 번의 다툼이 이별로 이어진 사연에 리콜플래너들이 ‘연인 사이의 다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최초로 리콜녀가 등장해 X와의 이별 리콜을 희망한다. 옷가게 사장님인 리콜녀와 카페 사장님인 X는 사업을 한다는 공통점으로 서로에게 의지하며 연인으로서 1년이라는 시간을 보낸다. 코로나 19로 힘든 시기에 1주년을 맞아 행복한 여행을 꿈꾸는 리콜녀와는 달리 X의 반응은 시큰둥하고, 이에 리콜녀는 큰 서운함을 느낀다. 리콜녀는 그동안 쌓아 뒀던 X를 향한 서운함을 한꺼번에 토해내고, 이제까지 싸우는 일이 없었던 두 사람은 단 한 번의 다툼으로 이별하게 된다. 

리콜플래너들은 연인 사이에 다툼이 하나도 없는 것 역시 좋지 않은 신호임을 전한다. 장영란은 “1년 연애를 하면서 싸움이 없었다고 하지 않았나. 사실 그게 더 무서운 것”이라고 말하고, 성유리 도 “연인 사이에 자주 싸우는 것도 문제지만, 너무 안 싸우는 것도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공감한다. 양세형 역시 “일부러 싸움을 하는 건 안되겠지만, 연인끼리 가끔 싸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더 성숙해지는 것 같다”면서 연인간에 ‘잘 싸우는 것’은 두 사람의 관계에 약이 된다는 입장을 전한다.

리콜플래너들이 한 마음으로 이별 리콜에 성공하기를 바라는 리콜녀와 X의 사연은 과연 무엇일지, 곧바로 이별로 이어진 단 한 번의 다툼 속에는 과연 어떤 사건이 숨어있을지 리콜녀와 X의 이야기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진솔하고 절실한 리콜남과 리콜녀의 지극히 현실적인 사랑, 이별, 재회를 보여주는 러브 리얼리티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4회는 8월 1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