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뜨거운 피' 믿고 보는 배우 정우! 더욱 깊어진 내면 연기로 인생 캐릭터 탄생 예고!

'뜨거운 피' 믿고 보는 배우 정우! 더욱 깊어진 내면 연기로 인생 캐릭터 탄생 예고!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2.02.1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탄한 연기 내공과 넓은 스펙트럼 갖춘 ‘믿보배’ 정우!
평범한 삶을 꿈꾸는 ‘구암’의 실세 ‘희수’로 돌아오다!

인간적인 매력과 진정성 있는 연기로 사랑을 받아온 배우 정우가 <뜨거운 피>의 ‘희수’ 역으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영화 <뜨거운 피>는 1993년, 더 나쁜 놈만이 살아남는 곳 부산 변두리 포구 ‘구암’의 실세 ‘희수’와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한 밑바닥 건달들의 치열한 생존 싸움을 그린 영화.

정우는 <뜨거운 피>에서 만리장 호텔의 지배인 ‘희수’ 역을 맡아 다시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정우가 연기한 ‘희수’는 부산 변두리의 작은 포구 ‘구암’의 절대적인 권력자 ‘손영감’의 수족이자 ‘구암’의 실세로, 무엇 하나 이뤄낸 것 없이 몇 년째 반복되는 건달 생활이 지긋지긋해 새로운 삶을 꿈꾸는 인물이다.

‘희수’는 과거를 뒤로한 채 평범한 삶을 꿈꾸지만 그 순간 ‘구암’을 차지하려는 ‘희수’의 오랜 친구이자 영도파의 에이스 ‘철진’이 건네는 은밀한 제안에 내적 갈등을 느낀다. 자신이 연기한 ‘희수’를 “진짜 어딘가에 살아가고 있을 것 같은, 날 것의 느낌이 살아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한 정우는 앞선 그의 말처럼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는 ‘희수’를 마치 살아 있는 인물처럼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정우는 인물 간의 첨예한 갈등과 ‘희수’가 느끼는 내면의 딜레마를 생생하게 표현해낸 것은 물론 함께 출연한 김갑수, 최무성, 지승현, 이홍내와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극에 몰입감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 정우의 열연을 예고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는 영화 <뜨거운 피>는 오는 3월 23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