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한 사람만’ 안은진도 울었고 시청자도 울었다

‘한 사람만’ 안은진도 울었고 시청자도 울었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1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사람만’ 안은진=눈물퀸, 시청자까지 울려버린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캡처
사진제공 :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캡처

‘한 사람만’ 안은진이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상에 인사를 시작했다.

1월 10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연출 오현종) 7회에서는 남겨진 이들을 위한 작별 인사를 시작한 표인숙(안은진 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표인숙은 엄마 문영지(소희정 분)를 위해 등교하는 임지후(김수형 분)에게 큰 깨달음을 얻었다. 떠나는 이가 남겨진 이에게 해줄 수 있는 가장 소박하지만 큰 선물이 인사라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곧장 자신만의 인사를 시작했다. 첫 대상은 할머니 육성자(고두심 분)였다.

육성자는 여행간 손녀 표인숙이 갑자기 나타나자 크게 놀랐다. 연륜에서 묻어나오는 직감이었을까. 어두운 표정을 짓던 육성자는 표인숙 상태를 알게 되면서 울부짖었다. 넉넉하지 못한 형편에 손녀에게 뭐든 다해주지 못한 미안함에 오열했다.

육성자는 이유를 찾으며 손녀가 죽음을 앞둔 상황에 억장이 무너졌다. 할머니 육성자가 울부짖는 모습에 표인숙 마음도 편치 않았다. 이렇게 두 사람은 각자의 방식대로 인사를 나눴다. 늘 그렇듯 토닥거리면서도 서로를 향한 마음을 나눴다.

표인숙은 민우천(김경남 분)과 아버지 표강선(장현성 분)도 찾았다. 표강선은 갑자기 찾아온 딸과 민우천 때문에 어리둥절하면서 슬픈 예감을 느꼈다. 그리고 그 예감은 적중했다. 표인숙은 이번에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아버지 표강선에게 인사를 건넸다. 민우천도 거들었다. 

방송 말미에는 문영지 임종을 지켜본 표인숙이 멈출 수 없는 슬픔에 잠겼다. 문영지를 떠나보낸 슬픔과 죽음을 앞둔 자신 상황에 대한 복합적인 감정이 눈물로 터져나왔다. 그리고 이런 표인숙을 연기하는 안은진은 짙은 감성 연기로 눈물샘을 자극했다. 서툴지만, 남겨진 이들에게 인사하고픈 표인숙 모습을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온전히 캐릭터에 동화된 안은진은 ‘눈물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을 꿰찰만하다. 표인숙이 곧 안은진처럼 하나의 인물처럼 현실감을 더한다.

안은진이 열연 중인 ‘한 사람만’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