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갓파더’ 새식구 KCM, 최환희에게 건넨 소주 한잔 “사실 술 전혀 못해”

‘갓파더’ 새식구 KCM, 최환희에게 건넨 소주 한잔 “사실 술 전혀 못해”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06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갓파더’
사진 : KBS 2TV ‘갓파더’

KCM이 하이텐션 뒤에 감춰둔 진심으로 최환희(지플랫)의 마음을 열었다. 
 
5일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서는 KCM과 故 최진실의 아들이자 래퍼 지플랫으로 활동 중인 최환희의 첫 만남이 담겼다. 
 
KCM은 자신의 원룸 작업실에서 처음 대면한 최환희에게 “진짜 아끼는 거다. 내 힘의 원천이다”이라고 너스레를 떨며 냉장고에서 웰컴 드링크로 민물장어즙을 꺼내 먹였다. 또 “랩 하는 톤이 아주 좋다”며 막무가내로 랩을 시키고 직접 비트박스 개인기까지 보여줬다. 자신의 가슴 근육이 힙합을 안다며 가슴 튕기기 까지 각종 잡기들을 마구잡이로 쏟아냈다. 
 
KCM의 텐션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다짜고짜 올블랙 수트가 답답하다며 본인의 옷과 커플로 맞춘 형광 민소매 티셔츠와 알록달록한 몸빼 바지를 꺼내와 입히더니 결국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하모니카를 최환희에게 선물하고 ‘감사하모니카’를 외치는 연습까지 시켰다. 
 
첫 만남에서 KCM의 멈추지 않는 하이텐션은 최환희를 어질어질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어릴 적부터 현재까지 최환희의 성장을 지켜봐온 이금희는 스튜디오에서 VCR을 보며 아연실색할 정도. 
 
두 사람은 KCM의 단골식당으로 점심을 먹으러 나갔다. 식사자리에서 KCM은 최환희에게 “소주 마실 줄 아냐”며 한잔 함께 하자고 권했다. 최환희도 평소 친구들과 2~3병정도 마신다며 흔쾌히 응했다. 기분 좋게 서로 잔을 서로 부딪치고 나란히 첫 잔을 목에 털어 넣고 난 뒤에서야 KCM의 표정이 사뭇 진지하게 변했다. KCM은 “사실 난 술을 전혀 못한다. 그냥 너 때문에 한잔 마신 거다”고 고백했다.
 
KCM는 “너랑 공통점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 이 프로그램 제의에 응했다. 나도 아버지를 어린나이에 떠나보냈다”고 털어놨다. 또 일전 홀어머니의 건강이 위급한 상황에 전화를 받지 못한 것 때문에 늘 무선 이어폰을 귀에 꼽고 다닌다는 이야기도 진솔하게 들려줬다. 
 
최환희도 조금씩 KCM이 왜 그렇게 내내 애써 텐션을 높였는지, 왜 한모금도 마시지 못하는 소주를 시켰는지 이해해 가는 듯 했다. 최환희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KCM에 대해 “착한 게 느껴졌다. 가족을 위하고 가족이 더 소중하니까 나를 희생하는 거라고 생각이 들었다. 정말 멋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갓파더’에서 형제로 만난 두 사람의 이야기는 다음주 KCM의 아지트 방문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