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맘마미안’ 딘딘 모자, 폭소만발 티키타카 폭발! 남다른 예능 DNA

‘맘마미안’ 딘딘 모자, 폭소만발 티키타카 폭발! 남다른 예능 DNA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2.01.0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맘마미안’ 국민 MC 강호동, 딘딘 엄마 입담 인정! “타고난 방송인”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맘마미안’ 딘딘 모자가 넘치는 예능감을 자랑했다.

1월 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에서는 예능 대세 딘딘과 남다른 센스의 소유자인 어머니가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꼭 닮은 유쾌한 입담으로 ‘맘마미안’ 새해 첫 밥상을 빛냈지만, 딘딘이 어머니의 음식을 찾지 못하며 방송 최초 1라운드에서 탈락한 불효자가 됐다.

이날 두 사람은 오프닝부터 화려한 티키타카를 자랑했다. 딘딘 어머니가 “내 아들은 작은 유재석이다. 지인이 말해준 사실”이라고 칭찬하자 딘딘은 부끄러워하며 “나는 작은 강호동이 되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어머니는 “(딘딘은) 덩치가 안 된다”라고 반박해 스튜디오를 또 한 번 웃음바다로 물들이기도.

이어 어머니의 귀여운 연예인병도 공개됐다. 딘딘이 “어머니가 방송 출연을 좋아한다”라고 폭로하자 어머니는 “요즘 교회에서 고개를 못 들고 다니겠다. 예전보다 활동 영역이 좁아졌다”라고 답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강호동 역시 “어머니가 타고난 방송인이다. 대형 신인이 나타났다”라며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

딘딘 모자의 넘치는 예능감은 본격 대결 시작 후에도 계속됐다. 추억이 가득한 음식을 소개하면서도 끊임없이 티격태격하며 친구 같은 모자 면모를 드러낸 것. 어머니는 딘딘이 자신의 떡볶이 요리를 기억하지 못하자 “내 아들이 아니다”라고 발끈했고, 딘딘 역시 “맛이 없어서 그렇다”라고 반박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진행된 1라운드도 폭소의 연속이었다. 셰프들과 어머니의 음식을 모두 맛본 딘딘은 “엄마 음식이 없다. 망했다”라고 선언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어머니의 떡볶이에는 “이런 떡볶이 처음이다. 떡볶이 맛이 아니다”라고 팩트 폭격을 해 MC 군단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결국, 딘딘은 어머니의 음식을 지켜내지 못해 ‘맘마미안’ 최초 1라운드 탈락 불명예를 얻었다. 사상 초유의 사태에 어머니 역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기도. 이어 “쟤는 내 아들이 아니다”라며  단호하게 손절을 선언해 스튜디오 식구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했다.

비록 효자 등극에는 실패했지만, 이날 딘딘 모자는 유쾌한 예능감과 입담으로 새해 첫 방송을 함께해준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선물했다. 또한, 두 사람이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하며 털어놓은 속 얘기들과 서로를 향한 마음은 2022년 ‘맘마미안’ 첫 번째 밥상을 따뜻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은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