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코로나 2년… 기업 5곳 중 3곳, 2021년 경영 목표 달성 못했다!”

“코로나 2년… 기업 5곳 중 3곳, 2021년 경영 목표 달성 못했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2.01.04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매출이 감소해서’(53.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아

코로나19 사태가 2년을 넘어서고 있지만 기업 경영 환경은 여전히 가시밭길이다. 기업 5곳 중 3곳이 지난해 경영 목표 실적에 미달했으며, 당초 목표 대비 60%도 채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451개사를 대상으로 ‘2021 경영 실적’에 대해 조사한 결과, 57.2%가 ‘목표 달성을 못했다’고 밝혔다.

목표 달성하지 못한 기업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식음료/외식(80%) ▲기계/철강(75%) ▲건설(70%) ▲조선/중공업(66.7%) 순이었다. 

실적을 달성하지 못한 이유로는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매출이 감소해서’(53.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국내외 경제 전반이 위축 돼서’(26.4%), ‘어려운 경영 환경으로 적극적인 영업, 마케팅 활동을 하지 못해서’(16.7%), ‘시장 성장성이 정체 또는 후퇴해서’(11.6%), ‘자재조달 난항 등 생산이 지연 돼서’(8.5%)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들 기업이 달성한 실적은 연초 목표 대비 59.2%로, 절반을 간신히 넘는 수준이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기업 경영에 직격타를 맞았던 2020년 보다 실적이 감소한 기업도 적지 않았다. 전체 기업 3곳 중 1곳(31.9%)이 전년에 비해 실적이 감소했다고 답한 것. 역성장한 기업들은 2020년 대비 실적이 평균 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2022년 경영 실적 전망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

54.7%가 올해 실적 역시 2021년과 비슷하거나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코로나 사태가 심해지고 강화된 거리두기 정책이 발표됨에 따라 올해도 코로나19의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기는 힘들 것으로 판단한 것.

한편, 전체 기업들은 올해 경영 실적 목표 달성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위드 코로나의 안정적인 정착’(35.3%, 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계속해서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31.3%), ‘우수 인재 채용’(26.8%), ‘마케팅, R&D 등 경쟁력 강화’(25.5%), ‘소비심리 회복’(24.8%), ‘공격적인 신규 판로개척’(22%), ‘법인세 감면, 유예 등 세제혜택’(16.2%)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