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LG헬로비전 ‘도장깨기’ ‘멕시코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안 부르고스, 출연! “트로트의 한(恨) 배우고파”

LG헬로비전 ‘도장깨기’ ‘멕시코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안 부르고스, 출연! “트로트의 한(恨) 배우고파”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12.0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장깨기’ 도경완, 멕시코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안 만남에 “멕시코 안 간다” 선언! 왜?
LG헬로비전
사진 제공 : LG헬로비전

‘장윤정의 도장깨기’에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출연한다.

LG헬로비전 오리지널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연출 류복열/제작 LG헬로비전/ 이하 ‘도장깨기’)가 오는 9일(목) 18회 방송을 앞둔 가운데, 다가오는 방송에서는 ‘도장패밀리’ 장윤정-도경완-곽지은-해수-장지원 밴드가 경북 지역의 캠핑메이트들을 만나 원포인트 레슨을 선사한다. 이 가운데 멕시코 출신 방송인인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캠핑메이트로 출연해, 장윤정에게 트로트의 한(恨)을 배우기 위해 고군분투한다고 전해져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크리스티안 부르고스는 ‘트로트 가수’가 되고 싶은 꿈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크리스티안은 부모님 모두가 멕시코 뮤지션이라고 밝히며, 탄탄한 노래실력과 넘치는 끼를 뽐냈다. 특히 그는 세계적으로 대 히트한 곡인 데스파시토(Despacito)를 부르며 남미인 특유의 흥을 분출, 리드미컬한 골반 댄스로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한편 도경완은 크리스티안의 ‘남미 흥’에 크게 감명을 받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리드미컬한 라틴 음악에 행사장 충선 같은 춤을 춰서 폭소를 유발하더니, 크리스티안의 골반 댄스 비결을 물으며 눈을 반짝거린 것. 이에 크리스티안은 “멕시코에는 ‘춤을 잘 춰야 남자’라는 말이 있다”고 말했고, 본의 아니게 뼈를 맞은 도경완은 “제가 그래서 멕시코를 안 간다”며 빠른 손절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장윤정은 도경완을 가리키며 “멕시코 가면 상여자”라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크리스티안은 “한국에서 트로트 가수로 도전을 해보고 싶다. 정말 한국사람처럼 노래를 불렀으면 좋겠다. 그런데 트로트에 한이 있다고 하는데 정확히 무엇인지 모르겠다. 감이 안 온다”며 장윤정에게 도움을 청했다. 이에 한국인들도 명확히 설명하기 어려운 한(恨)의 정서를 외국인의 마음에 이식하는 역대급 미션을 받은 장윤정이 어떤 티칭을 선보일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장윤정이 기획하고 도경완이 함께하는 본격 도장부부 프로젝트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트로트 수제자 곽지은-해수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캠핑 버라이어티. 오는 12월 9일(목) 오후 5시, 9시에 LG헬로비전 지역채널 25번을 통해 18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