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하반기 사극 열풍 정점 찍는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하반기 사극 열풍 정점 찍는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1.10.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옷소매 붉은 끝동’, 소매자락 단단히 붙들어 둬야 할 사극 기대주!
MBC ‘옷소매 붉은 끝동’
사진 제공 : MBC ‘옷소매 붉은 끝동’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 송연화/극본 정해리/제작 위매드, 앤피오엔터테인먼트/영제 The Red Sleeve)이 하반기 사극 열풍의 정점을 찍을 전망이다.

최근 안방극장에서는 가히 ‘사극 대전’이라고 불러도 무방할 정도로 다채로운 사극들이 차례로 출격하고 있다. 특히 판타지 로맨스부터 시작해 퓨전 사극, 코믹 수사극에 이르기까지 각기 다른 장르의 사극 러시가 이어지는 가운데 오는 11월에 첫 방송될 ‘옷소매 붉은 끝동’이 정통 사극을 기다려온 팬들의 마음을 들썩이게 만들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으로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명실 공히 사극 명가로 불리는 MBC가 2년만에 내놓는 야심작으로 주목받아 왔다. 최근 ‘5차 티저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이런 사극 기다렸어요(뜬**)”, “역시 사극 강자 엠비씨 벌써 기대됨(bb**)”, “배우들 연기 소름! 영상미도 좋고 기대감 MAX 찍었다(wh**)”, “역시 멜로 사극은 엠사 전공이다(올라**)”, “정통 사극 얼마 만이지? 기대를 안 할 수 가 없음(너가**)”등 기대감을 드러내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조선 왕조를 통틀어 세기의 러브 스토리로 꼽히는 ‘정조 이산-의빈 성씨’의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일찌감치 서사 맛집 자리를 꿰찬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왕은 궁녀를 사랑했지만 궁녀도 왕을 사랑했을까?’라는 궁금증에서 비롯된 소설을 배경으로 하는 만큼 단편적인 로맨스가 아닌 풍부한 감정선과 입체적 스토리텔링이 살아있는 멜로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나아가 성덕임(훗날 의빈 성씨)의 시점에서 기술된 원작에서 시야를 확장시켜, 가려져 있던 이산의 감정선과 영-정조 권력교체기의 파란만장한 궁중 정치, 그 안의 인물 군상까지 담아내 MBC 정통 사극 특유의 재미를 오롯이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런가 하면 티저 영상만으로도 느껴지는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이 화제다. 먼저 전역 후 한층 깊어진 매력으로 돌아온 이준호(이산 역)는 완벽한 사극 발성과 묵직한 눈빛연기로 ‘이준호표 이산’에 대한 관심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고, 이세영(성덕임 역)은 성덕임의 환생이라고 해도 믿어질 정도로 단아하고 총명한 자태를 뽐내며 ‘사극 무패 여신’이라는 수식어를 재확인시켰다. 또한 강훈(홍덕로 역), 이덕화(영조 역), 박지영(제조상궁 역), 장희진(중전 김씨 역)을 비롯해 장혜진(서상궁 역), 조희봉(홍정여 역), 서효림(화완옹주 역), 강말금(혜빈홍씨 역), 오대환(강태호 역), 이민지(김복연 역), 하율리(배경희 역), 이은샘(손영희 역) 등 빈틈없는 연기력을 자랑하는 라인업 역시 기대감을 높이는 대목이다.

더불어 선 공개된 의상, 미술 등의 비주얼 요소 역시 예비 시청자들에게 꾸준히 회자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의 고전미가 제대로 담긴 고상한 한복 색감과 맵시, 단아하고 기품 있는 첩지 장식과 궁녀들의 사랑스러운 새앙머리, 조선 후기의 특징을 살린 높다란 익선관 등에서 정통 사극의 매력적인 미장센을 구현하기 위한 제작진의 디테일과 노력이 엿보인다는 것. 이처럼 탄탄하고 흥미로운 스토리, 배우들의 호연, 풍부한 미장센을 무기로 장착하고 돌아온 엠사 사극 ‘옷소매 붉은 끝동’이 하반기 사극 대전 속에서 정통 사극의 묵직한 파워를 자랑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2021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2차전’ 중계에 따른 편성 조정으로 인해 오는 11월 12일(금)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