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충남연구원, 드론 활용한 갯벌 지형변화 모니터링 기술세미나 개최

충남연구원, 드론 활용한 갯벌 지형변화 모니터링 기술세미나 개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4.1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경량비행장치(드론)를 활용한 영상 및 데이터 분석 전문가 기술세미나’
충남 보령의 죽도 주변 갯벌을 드론으로 촬영한 사례

충남연구원은 15일 충남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에서 ‘초경량비행장치(드론)를 활용한 영상 및 데이터 분석 전문가 기술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충청남도 해양수산분야 드론 활용방안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세미나에서는 갯벌 관찰(식생포함) 및 해빈(Beach) 지형변화 분석에 드론을 이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국립공원공단과 충남대학교의 드론 활용 성과 발표 및 충남도 해양수산분야 적용방안을 주제로 토론했고 이 자리에는 충남연구원, 충남대학교, 국립공원연구원의 전문가 10여명이 참여했다.

해양환경공단, 국립공원공단 등 공공기관이 드론을 이용한 다양한 공간 및 안전관리 분야에 활용 중인 만큼 향후 충청남도의 해양수산분야 연구에 다양한 접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연안침퇴적 관찰 △갯벌 지형변화 분석 △해양쓰레기 조사(무인도서 등 사각지대 관리) △해양오염사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중론이다.

이미 드론을 이용한 고해상도 영상을 지형정보로 변환하는 기법은 국내외적으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 기술이다. 특히 측량드론의 경우, 고도 100m에서 오차범위 5∼10㎝ 이내의 정밀도로 3차원 지형정보의 관측이 가능해 갯벌의 지형정보 탐색에 활용성이 높다. 또한 주기적인 관측을 통해 갯벌의 지형변화 분석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충남연구원 기후변화대응연구센터 윤종주 박사는 “고해상도 드론 영상을 활용한 첨단 정보통신기술은 디지털 뉴딜사업의 핵심 분야”라며 “올해 하반기부터 드론 등 첨단 디지털 정보통신 기술을 충청남도 해양수산 분야 정책 연구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