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코로나로 “기업 절반 이상, 정규직 줄여!”

코로나로 “기업 절반 이상, 정규직 줄여!”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2.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고 기업들이 생존을 위협 받으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고 기업들이 생존을 위협 받으면서 기업 절반 이상은 정규직을 줄였거나 줄일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584개사를 대상으로 ‘정규직원 축소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51.2%가 ‘정규직을 줄였거나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정규직원수를 줄인 기업(254개사) 중 퇴사자 충원을 하지 않는 방법으로 정규직 수를 줄인 기업이 65%였으며, 정규직을 계약직 등 임시직으로 대체한 곳은 18.5%였다. 두 가지 방법 모두 실시한 기업은 16.5%였다.

이렇게 정규직을 줄이거나 임시직으로 대체한 이유는 단연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73.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해서’(48%), ‘해당 자리의 업무량이 줄어서’(31.5%), ‘사업 개편, 축소 등이 예정돼 있어서’(22.4%), ‘경영진의 지시가 있어서’(7.1%) 등이 있었다.

이때, 정규직을 임시직으로 대체한 기업(89개사)의 경우, 구체적으로 ‘기간제 계약직’(58.4%, 복수응답), ‘단기 아르바이트직’(42.7%), ‘파견직’(13.5%), ‘전문 대행업체에 이관’(7.9%)하는 등의 방법으로 대체했다고 밝혔다.

임시직으로 대체한 직무는 ‘제조/생산’(32.6%,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서비스’(27%), ‘기획/전략’(10.1%), ‘영업/영업관리’(10.1%), ‘IT/정보통신’(10.1%), ‘마케팅’(9%) 등의 순이었다.

인건비는 정규직원을 고용할 때 보다 평균 16.9% 절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인건비 부담을 얼마나 겪고 있을까.

전체 응답 기업의 10곳 중 7곳(67.5%)이 인건비에 부담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전체 비용의 47.8%를 인건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건비 절감을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는 ‘채용 규모 축소’(49.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계속해서 ‘연봉 동결’(45.7%), ‘야근 및 특근 금지’(26.6%), ‘상여금 지급 중단’(19%), ‘연봉 삭감’(6.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