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SK텔레콤, ‘인공지능 돌봄’ 활용한 요양 서비스 시너지 창출 위해 전문요양기관과 맞손

SK텔레콤, ‘인공지능 돌봄’ 활용한 요양 서비스 시너지 창출 위해 전문요양기관과 맞손

  • 권혁교 기자
  • 승인 2020.04.2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요양기관, 사회적 기업과 손잡고 AI 스피커 ‘누구’를 활용한 고품질 노인 복지 서비스 제공

SK텔레콤이 전문 요양기관, 사회적 기업과 손잡고 AI 스피커 ‘누구’를 활용한 고품질 노인 복지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아리아케어코리아, 행복커넥트와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과 케어테크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 윤형보 아리아케어코리아 대표이사, 나양원 행복커넥트 상임이사 등이 참석했다.

아리아케어코리아는 2016년 8월에 설립된 전문 재가요양기관으로 치매나 노인성 질병으로 혼자서 일상생활이 어려운 노인장기요양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방문 요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행복커넥트는 SK그룹이 설립한 사회적 기업으로 SK텔레콤과 IT 기기를 활용한 사회적 약자 지원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양사와 함께 ‘인공지능 돌봄’에 전문 요양기관의 현장 노하우와 전문지식 등을 접목해 어르신들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 AI 등 ICT를 활용한 5G 시대 맞춤형 시니어 케어 서비스를 만들 계획이다.

SK텔레콤과 행복커넥트는 5월 아리아케어코리아 이용 고객 중 200가구에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시작한다. 24시간 어르신들의 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통합 관리용 애플리케이션도 제공한다.

아리아케어코리아는 ‘인공지능 돌봄’을 활용한 1:1 맞춤형 요양 서비스 제공을 시작한다. 스마트기기 조작이 어려운 어르신들에게는 각 가정을 방문하는 요양사들이 ‘누구’ 등 기기 조작법을 안내해 서비스를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 돌봄’을 통해 장기요양보험 수급자에게 지원되는 하루 최대 재가요양 서비스 제공 시간 이외에도 어르신들의 돌봄 공백 시간을 최소화해 24시간 밀착 케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자체와 민관 협력으로 시작한 B2G 서비스… B2B 시장으로 첫발 내디뎌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기존 B2G 서비스로 시작한 ‘인공지능 돌봄’을 국내 노인장기요양 수급자 대상 B2B 서비스로 본격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인공지능 돌봄’은 SK텔레콤이 2019년 4월 전국사회경제연대 지방정부협의회, 지방자치단체, 사회적 기업 행복커넥트와 협력해 여러 지자체의 홀몸 어르신을 대상으로 시작한 ICT 연계 복지 서비스다. 현재 전국 14개 지자체의 약 3200가구 어르신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ICT 케어센터’에서 누구 스피커를 통해 수집된 어르신의 사용 데이터를 모니터링하며 이상 징후 감지 시에는 심리상담, 방문 조치 등 실시간 대응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인공지능 돌봄’은 서울대 의과대학과 개발한 AI 기반 ‘치매예방’ 프로그램으로 건강 지킴이 역할까지 톡톡히 하고 있다.

또한 ‘인공지능 돌봄’은 음성만으로 긴급 SOS 호출이 가능해 위기 상황에서 어르신들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어르신이 ‘아리아! 살려줘’를 외칠 경우 위급 상황임을 인지하고 즉시 119에 연계해준다.

SK텔레콤 이준호 SV추진그룹장은 “이번 협약으로 ‘인공지능돌봄’을 더 많은 어르신 가정에 선보이게 됐다”며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돌봄’을 고도화해 5G 시대 맞춤형 시니어 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리아케어코리아 윤형보 대표이사는 “SK텔레콤의 ‘인공지능돌봄’으로 차별화된 요양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양사 협력을 통해 우리 사회의 급격한 고령화와 고객의 다양한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