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사 강영준 시인의 ‘어느 소년의 비구상화’ 출간
세무사 강영준 시인의 ‘어느 소년의 비구상화’ 출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8.1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이한 이력의 강영준 시인은 일반 시인과 다르게 풍자시를 적는 풍자 시인으로 유명

세무사 강영준 시인의 ‘어느 소년의 비구상화’가 출간됐다.

특이한 이력의 강영준 시인은 일반 시인과 다르게 풍자시를 적는 풍자 시인이다. 특히 ‘어느 소년의 비구상화’는 한국시사문단작가협회에서 우수 시집으로 선정된 시집이다.

시집의 자서에서 강영준 시인은 “대개의 삶이 그렇듯 놓치고 살아온 기쁨이나 슬픈 순간의 생각, 애증의 세월 마저도 이렇듯 글로써 남겨두지 못한다면 허망할 것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라며 “특별할 것도 없는 풍자와 유머, 삶을 버무려 놓은 낯선 글들이지만 모아 놓고 보니 풍자시 묶음이 됐습니다. 등단 이후 아픈 친구나 둘레에 액자 하나씩 만들어 주면 좋아해 주었던 것처럼 이번에 한권의 시집으로 묶어서 세상에 내놓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집 해설은 노창수 평론가/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이 썼다.

노창수 평론가는 “해설에서 강영준 시인의 시집은 일상 속의 풍자 시라고 제목을 적었으며 우리들 삶에서 깨달음이란 사실적 정보를 바탕으로 했을 때 피부에 와 닿는 법이다. 그래서 ‘한입 갖고 두말 말고’ 나아가 ‘두 귀로 듣지 말고’ 그냥 ‘한 귀로는’ 흘러 버려야 한다는 논리성의 알레고리가 성립한다. 주변엔 잘못 듣고 헛말을 지껄이다가 ‘쇠고랑’을 차는 일도 있으니까. 결국 이 시의 담론은 사람으로서 ‘도리’를 제시하는 게 아니라 사람의 위치에 대한 ‘위험’을 경고하는 셈이다. 분명 ‘도리’를 강조하면 ‘도덕시’나 ‘관념시’가 되겠지만 이처럼 ‘위험’을 구사하면 ‘풍자시’가 된다는 건 그의 다른 시를 읽으면 더 쉽게 파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안산신축빌라매매, 최다매물 보유,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http://안산신축빌라매매.com/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암보험비교-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비갱신형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 암보험비교사이트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