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박효주, 감우성♡김하늘 사랑법에 공감... 현실 절친 케미 '뭉클'
'바람이 분다' 박효주, 감우성♡김하늘 사랑법에 공감... 현실 절친 케미 '뭉클'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9.07.0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친의 정석' 걱정부터 응원까지, 현실 절친 케미 눈길!
사진 : JTBC ‘바람이 분다’ 캡처
사진 : JTBC ‘바람이 분다’ 캡처

‘바람이 분다’ 박효주가 감우성과 김하늘의 사랑법에 공감했다.

1일 방송된 JTBC '바람이 분다'에서는 이수진(김하늘)의 고백을 통해 권도훈(감우성)의 지난 사정을 알게 된 조미경(박효주)이 결국 두 사람의 사랑법에 공감하면서 수진의 선택에 마음을 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미경이 절친 이수진을 만나 권도훈에 대한 오해를 쏟아내며 그녀의 선택을 걱정했고, 이수진은 과거 권도훈이 거짓말 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고백해 조미경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조미경은 알츠하이머 병을 앓는 권도훈을 곁에서 돌보겠다는 수진에게 “도훈씨 바람 폈잖아. 치매는 치매고 바람피운 건 사실이잖아. 물론 그게 너였지만 도훈씨는 몰랐고, 엄밀히 말하면 바람피운 거잖아”라고 지난 일을 되뇌었다. 이어 “너인 줄도 모르고 넘어간 건 맞잖아”라고 강조하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그러자 이수진은 “그 사람 나 유정인 줄 알고 속아준거야. 내가 정 떨어져서 다시 찾지 못하게 하려고”라며 권도훈의 사정을 털어놓았고 “그 사람 마음에 대 못을 박은거지”라며 그에 대한 미안함과 사랑을 드러내 미경을 더욱 놀라게 했다.
 
놀라움도 잠시, 이수진과 권도훈의 순수한 사랑에 공감한 조미경은 “안 지쳐? 두 집 살림 하는 게 쉽니. 너 그러다 니가 먼저 쓰러져”라고 걱정하며, 무심한 듯 친구의 선택에 응원의 마음을 더했다.
 
이날 조미경은 이수진에게 전매특허인 ‘단짠 멘트’로 독한 직언부터 진심어린 걱정과 응원까지, 친구에 대한 속 깊은 마음을 전하며 현실감 넘치는 절친의 정석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극 중 서로를 걱정하고 조력을 아끼지 않는 모습으로 현실 절친 케미를 발산하고 있는 박효주와 김하늘이 앞으로 빚어낼 풍성한 재미와 뭉클한 감동이 또 어떠한 모습으로 그려질지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로 매주 월화 9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안산신축빌라매매, 최다매물 보유,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http://안산신축빌라매매.com/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만원운전자보험치아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