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공백기', 반년이 조금 넘는 공백기는 취업과 크게 영향이 없을 것
'취업 공백기', 반년이 조금 넘는 공백기는 취업과 크게 영향이 없을 것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4.17 15: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건은 ‘공백 사유’에 대한 설명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400명을 대상으로 ‘취업 공백기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반년이 조금 넘는 공백기는 취업과 크게 영향이 없었으며, 합당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는 공백기에 대한 패널티를 극복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입 채용 시 공백기간이 평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응답으로 절반 이상인 51.3%가 ‘기간에 따라 영향이 다르다’고 답했다. ‘기간에 관계없이 영향을 미친다’는 29.8%였으며, 19%는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기간에 따라 영향이 다르다고 답한 기업들이 생각하는 평가에 영향이 없는 공백 기간은 평균 7.5개월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채용 평가 시 공백기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관건은 ‘공백 사유’에 대한 설명에 달려 있었다.

먼저 인사담당자들은 채용 평가 시 공백 기간과 공백 사유 중 당락에 더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공백 사유’(41.5%)를 선택했다. ‘둘 다 비슷하다’는 답변은 40.5%였으며, ‘공백 기간’은 18%에 그쳤다.

또, 서류 상에서 공백기를 참작할 수 있는 요소로는 절반 이상인 56.5%(복수응답)가 ‘자격증 등 관심분야에 대한 공부’를 선택했다. 다음으로 ‘가족 간병 등 불가피한 개인사정’(38.5%), ‘아르바이트 등 경제활동’(34.5%), ‘석사, 유학 등 학업을 위한 준비’(27.5%), ‘건강 문제로 인한 치료’(22%) 등을 들었다.

면접에서도 인사담당자의 대다수인 75.5%가 공백 사유를 확인하고 있었다.

면접 때 공백 사유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상황은 ‘특별한 이유 없이 공백기를 가졌을 때’(57.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공백기, 공백 사유를 감추려 할 때’(56.3%)가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공백기의 활동 내용을 부풀릴 때’(29.8%), ‘취업 목표를 자주 바꿨을 때’(25.2%), ‘지원직무와 관계 없는 일을 했을 때’(23.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공백 사유가 참작돼 평가에 불이익이 없는 경우는 ‘공백기에 대한 목표가 뚜렷했을 때’(59.6%, 복수응답), ‘지원직무에 도움이 된 활동을 했을 때’(49.7%), ‘구체적으로 이룬 성과가 있을 때’(47.4%), ‘공백기에 대해 자신감 있게 얘기할 때’(36.8%) 등이었다.

특히, 공백 사유를 확인하는 인사담당자의 68.2%는 지원자의 답변에 따라 해당 지원자의 공백기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긍정적으로 변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안산신축빌라매매, 최다매물 보유,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http://안산신축빌라매매.com/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만원운전자보험치아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07-23 05:03:05
기사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