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첫 글로벌 이스포츠 시즌 계획 발표해
배틀그라운드, 첫 글로벌 이스포츠 시즌 계획 발표해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8.11.0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9개 지역의 프로팀이 글로벌 챔피언십을 향한 여정에 참여

2019년 진행될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의 첫 글로벌 이스포츠 시즌 계획이 발표됐다.

펍지주식회사는 전 세계 9개 지역의 프로팀이 글로벌 챔피언십을 향한 여정에 참여하고 세계 최고의 펍지 프로팀이 되기 위해 각 지역 대회에서 경합을 벌일 예정이라고 전한 것이다.

2019년 1월 시작되는 펍지 글로벌 이스포츠 2019 시즌은 세 개의 페이즈(Phase)로 나뉜다. 페이즈 1은 1월 말부터 3월 중순, 페이즈 2는 5월 초부터 6월 말, 페이즈 3은 8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로 구성된다. 이번 시즌은 한국, 북미, 중국, 유럽, 중동, 아프리카,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동남아, 중남미, 오세아니아 9개 지역에서 펼쳐진다.

모든 지역의 프로팀은 전 세계 공통으로 적용되는 규칙, 게임 설정, 점수제에 따라 경쟁한다. 경기는 4인 스쿼드로 미라마와 에란겔 맵에서 1인칭 시점(FPP) 모드로 이뤄진다. 시즌에 걸쳐 페이즈 3까지 최고의 성적을 기록한 각 지역 프로 팀들은 지역을 대표해 총 상금 200만달러 규모의 글로벌 챔피언십에 참가하게 된다.

2019 시즌 중 펍지 이스포츠의 재미를 높여줄 이벤트 대회도 열린다. 페이즈 2와 페이즈 3 사이에는 펍지 주최 글로벌 올스타 게임(All-Star Games)에서 지역별로 최고 인기를 누리는 펍지 이스포츠 선수를 초청해 펍지 이스포츠의 열기를 잇는다. 역량 있는 파트너사와 함께 글로벌 규모의 대회를 진행해 페이즈 간 휴식기를 풍성하게 구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