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센스' 댄서부부 제이블랙·마리 화보 공개
'우먼센스' 댄서부부 제이블랙·마리 화보 공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10.04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제이블랙·마리 “시어머니, 출연 반대했었다”

댄서부부 제이블랙과 마리가 월간지 '우먼센스' 10월호를 통해 예능프로그램 속 단란한 부부의 모습과는 반대되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이힐을 신고 추는 걸리시 댄스로 유명한 안무가 제이블랙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의 댄스 강사로 등장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또한 아내 마리와 함께 지난 9월 29일 열린 '싸이X비 콘서트' 오프닝 무대에 서 주목받았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해 서로 존중하는 모습으로 이상적인 부부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제이블랙과 마리는 이번 화보에서 개성 넘치는 스타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현장에서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촬영 스태프의 부러움을 자아냈다고.
 
마리는 “사실 시어머니는 출연을 반대했었다. 시아버지가 ‘며느리를 위해 출연하자’고 설득해주셨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촬영이 시작된 후엔 오히려 가족과의 시간이 많아서 좋다면서 시어머니가 더 행복해하셨다”고 말했다.
 
제이블랙은 “기회가 되면 반대의 입장이 돼 '이상한 나라의 사위'를 촬영해보고 싶다”며 “마리가 우리 부모님한테 했던 것처럼 장모님과 살뜰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댄서로 활동하면서 내가 느끼는 어려움을 설명하지 않아도 마리가 알고 있다는 것이 좋다”며 같은 직업을 가진 것에 대한 장점을 말했다.
 
이어 “제이핑크 활동을 준비하면서 마리와 함께 화장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며 “공감대가 넓어지면서 서로를 이해하게 되는 것 같다”고 화목한 부부생활의 비결을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