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설협회, 2018년도 건설자재 수급전망 발표
대한건설협회, 2018년도 건설자재 수급전망 발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01.1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건설협회(회장 유주현)가 레미콘·철근·시멘트 등 10개 주요 건설자재의 2018년도 수급전망을 발표하였다.

2017년 상반기까지 주택경기 호조세가 지속되면서 2016년 대비 2017년에는 전반적으로 자재 수요가 증가 추세를 이어갔으나 부동산 및 건설투자 증가세가 둔화됨에 따라 상승폭이 축소되었으며 일부 자재는 수요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재별 2017년 수요실적을 살펴보면 철근이 전년대비 7.1%로 가장 크게 상승하였으며 골재 6.8%, 레미콘 5.5% 등 전반적으로 수요가 증가하였다.

다만 아파트 등 공사 초기에 많이 사용되는 콘크리트파일의 경우 2017년 2분기부터 나타난 착공실적 감소와 2016년도에 사상 최대 실적의 기저효과로 전년대비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올해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5년간 100만호의 주택을 공급하는 주거복지 로드맵 발표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8.2 부동산대책,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 등으로 주택경기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향후 양도소득세 중과 및 초과이익환수제 재시행 등이 예정되어 있어 민간부문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쳐 자재 수요가 큰 폭으로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올해 SOC 예산이 14% 급감하는 등 공공부문도 건설자재 수요가 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자재별로는 최근 3년간 급증한 주택공사물량의 주요 골조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철근 수요량은 11320천톤(8.5%↓), 시멘트는 51000천톤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며 레미콘, 타일, 아스콘 역시 각 3.9%, 5.2%, 2.7% 하락할 것으로 예측된다.

건설자재 수급전망은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한국철강협회, 한국시멘트협회, 한국골재협회, 한국원심력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 한국합판·보드협회, 대한도자기타일공업협동조합, 한국아스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의 주요자재 자료를 기초로 대한건설협회에서 매년 발표하고 있다.

또한 ‘2018년 주요 건설자재 수급전망’ 자료는 ‘대한건설협회 홈페이지 → 건설업무 → 기술 및 자재 → 건설자재수급전망’ 메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