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컬러 오브 우먼’ 재희, ‘불꽃 혈투’심지호와 화보 같은 ‘투맨(TWO-MAN)샷’완성!

‘컬러 오브 우먼’ 재희, ‘불꽃 혈투’심지호와 화보 같은 ‘투맨(TWO-MAN)샷’완성!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2.01.0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러 오브 우먼’ 재희, ‘불꽃 혈투’심지호와 화보 같은 ‘투맨(TWO-MAN)샷’완성!

‘마성의 본부장’ 재희가 심지호와 함께 화보 같은 ‘투맨샷’을 선보인다.

재희는 오는 10일 방송될 채널A 월화미니시리즈 ‘컬러 오브 우먼’(극본 이시현, 최연지, 전용성, 박현진 연출 김수영) 12회 분에서 심지호와 둘이서 일과 사랑을 두고 불꽃튀는 포켓볼시합을 벌이는 모습을 선보이며 시크하면서도 야성적인 매력을 발산하게 된다. 당구 큐(cue)를 들고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재희와 심지호의 모습이 마치 한 폭의 화보 같은 모습을 만들어낸 셈이다.

무엇보다 재희는 깔끔한 베스트에 팔목 위로 와이셔츠를 걷어 올린 채 카리스마를 물씬 풍겨내며 ‘최상 간지’를 드러낼 예정. 샤방샤방하면서도 정제된 말끔함이 엿보이는 재희의 모습에 여심이 퐁당퐁당 흔들리게 될 전망이다.

재희는 윤소이와 회사 일로 오해가 쌓이면서 심지호와 티격태격 서먹하게 된 상황. 심지호의 제안으로 시작된 포켓볼이었지만 단순하게 당구시합이라기 보단 대결 같은 양상을 보이게 된다. 두 사람 사이에 흐르게 되는 미묘한 심리전은 팽팽한 긴장감마저 몰고 오게 된다.

지난 3일 경기도 일산의 한 바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재희는 그동안 단정했던 재킷을 벗어던진 채 넥타이도 살짝 풀어 낸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촬영장에 들어섰다. 재희는 흰 와이셔츠만으로 심플한 멋을 살린 심지호와 서 있는 모습만으로도 그림 같은 장면을 연출해 냈다. 재희가 당구 큐에 초크칠을 하기 시작하자마자 뿜어져 나오는 남성적인 매력에 촬영장 여성스태프들은 저절로 훈훈한 미소를 짓게 됐다는 후문.

경쾌한 당구공의 소리와 함께 시작된 촬영에서 재희와 심지호는 지난 3개월 동안 쌓아온 돈독한 관계를 증명하듯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이며 촬영을 이끌어나가 스태프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촬영이 시작되면 서로 양보할 수 없는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가도 촬영이 끝나면 스스럼없이 장난치는 두 사람의 친밀함이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는 귀띔. 특히 재희는 촬영 직후 자신의 트위터(twitter.com/valentineye)에 심지호와 절친 인증샷을 올리며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재희 소속사 스타K 이재민 팀장은 “재희는 극 중 윤준수 역할을 위해 옷매무새 하나까지도 세심하게 신경 쓰며 연구하고, 연기해내고 있다”며 “평소 쾌활하고 밝은 성격을 가진 재희가 후배인 심지호와 친밀한 관계를 이루는 것도 연기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앞으로 더욱 멋진 매력을 발산하게 될 재희가 변신을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