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정려원, 통증 첫촬영 ‘응원녀’ 변신! “친절한 려원씨”

정려원, 통증 첫촬영 ‘응원녀’ 변신! “친절한 려원씨”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1.02.1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탭들에게 발렌타인데이 초코릿 선물 눈길!
배우 정려원이 영화 <통증> 첫촬영을 응원하기 위해 촬영장을 깜짝 방문한 사진이 공개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4일 강남의 한 아파트에서 진행된 영화 <통증> 첫 촬영장에 깜짝 방문한 정려원의 사진은 스탭에 의해 촬영된 사진으로 이날 정려원은 본인의 촬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깜짝 방문해 배우들은 물론 스탭들에게 응원을 보내며 의리를 과시했다. 또한 이날 정려원은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촬영 스탭들에게 초콜릿을 선물하는 정성을 보여주어 촬영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사진을 접한 팬들은 “역시 마음씨도 착한 려원씨다.”,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달콤했겠다.”, “이번 영화 대박나길 바란다.”, “나도 려원씨가 준 초콜릿 먹고싶다.”등의 부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영화 <통증>은 인기 웹툰 작가 강풀의 원안을 바탕으로 국내 최고의 감독 곽경택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로 정려원과 권상우가 함께 호흡을 맞추며 촬영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