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설 소포우편물 1,000만 개 전망

설 소포우편물 1,000만 개 전망

  • 로지스틱스뉴스
  • 승인 2011.01.1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26일 3일간 전체 물량 37% 몰릴 듯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남궁 민)는 올해 설 명절 소포우편물량이 1,000만개를 넘어 설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1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17일간 완벽한 소통을 위한 비상근무체계에 들어간다.

올 설은 잦은 폭설과 구제역 발생 등 전반적인 사회분위기 침체로 설 인사를 선물로 대신하려는 사람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소포 우편물량은 지난해 설 명절의 972만 개 보다 약 40만 개 늘어난 1,011만 개(하루 평균물량 약 84만 개)가 접수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가장 많은 날에는 평소 보다 3배 가까이 증가한 하루 130만 개가 몰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물량이 1천만 개에 달할 것으로 보임에 따라 우정사업본부는 9개 지방체신청과 전국 246개 총괄우체국 등 256곳에 ‘설 우편물 특별소통 대책본부’를 설치해 매일 우편물 처리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 24일부터 26일까지(3일간)는 전체 물량의 37%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국 우체국에서는 3,500여명 소통인력을 추가로 배치하고, 소포 운송용 파렛 6만5,000대와 일일 2,000여 대의 차량 등을 집중 투입해 우편물을 신속히 배달하기로 했다.

특히, 우편물류시스템(PostNet)과 전국 우체국의 물류 상황 및 운송차량 운행상황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우편물류종합상황실을 적극 활용해 폭설에 따른 기상악화로 소통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특별소통기간에 문의전화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우체국 콜센터 인력을 30% 증원하고 근무시간을 연장하여 평소와 다름없이 고객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접수되는 소포우편물의 정시 배달을 위해 설 선물을 보내는 이용자에게 다음 사항을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