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동부화재, 업계 최초로 그린스타트 운동 전개

동부화재, 업계 최초로 그린스타트 운동 전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01.14 11: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화재(대표이사 부회장 김순환)가 사회적 책임활동을 강화하고 녹색보험사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그린스타트 운동을 전개한다.

동부화재는 지난 14일 이만의 환경부장관, 이진 그린스타트 전국네트워크 공동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남구 대치동 동부 금융센터에서 환경부, 그린스타트 전국네트워크와 함께 그린스타트 운동 협력 MOU를 체결했다.

그린스타트 운동은 온실가스 줄이기 녹색생활문화 정착을 위한 국민 캠페인으로 지난 2008년 10월부터 활동을 시작한 이후 현재 37개의 기업과 단체가 참여하는 전국네트워크와 206개 지자체의 지역네트워크가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동부화재는 이번 협력 MOU 체결로 그린스타트 운동을 위한 환경기금 조성과 우수보험설계사를 통한 그린리더 활동, 동부프로미농구단과 공동 마케팅 등을 전개하기로 했다.

그린스타트 운동을 위한 환경기금은 종이약관 등의 제작을 위해 사라지는 나무를 보호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키기 위해 보험계약자료를 종이 대신 이메일로 대체한 친환경 녹색자동차보험인 에버그린 특약 판매로 절감되는 비용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우수 보험설계사를 대상으로 그린스타트 선도자인 그린리더 교육을 이수하게 한 후 그린스타트 홍보대사로 위촉하여 활동하게 하고, 강동희 감독, 김주성 선수 등이 소속된 동부 프로미농구단과 함께 녹색운동을 공동으로 전개하여 녹색생활 실천의 범국민적 저변확대에 동참하도록 할 예정이다.

동부화재 김순환 부회장은 “이번 환경부, 그린스타트 전국 네트워크와의 MOU를 통해 친환경 인프라 조성과 함께 모든 임직원이 생활 속에서 녹색운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녹색경영을 선도하는 보험사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동부화재는 환경경영을 기업활동의 주요한 요소로 인식하고 저탄소 생활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상품 개발에 노력해 왔다.

특히, 지난해 사회적 비용을 절감시키기 위해 보험증권이나 약관 등을 이메일로 대체한 친환경 녹색자동차보험인 에버그린 특약을 출시한 바 있으며, 우편으로 발송하는 연말정산서류 대신 홈페이지를 통한 e서비스로 절감되는 비용을 수술이 꼭 필요한 장애아동의 수술비로 지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06-21 02:51:40
기사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