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새해 혼자 쉬는 남편 밉고, 청소 돕는 남편 좋아”

“새해 혼자 쉬는 남편 밉고, 청소 돕는 남편 좋아”

  • 임선혜 기자
  • 승인 2010.01.07 14: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에 아내가 가장 도움을 받고 싶은 청소를 하는 남편은 사랑 받을 수 있다.

건강생활가전 전문기업 한경희생활과학(대표 한경희, www.ihaan.com)은 ‘가사를 나눠요.주말을 나눠요’ 가사나눔 캠페인의 일환으로 여성포털 사이트 ‘이지데이(www.ezday.co.kr)’에서 10~50대 기혼 여성 2506명을 대상으로 남편과의 가사 나눔에 대한 설문을 진행했다.

‘남편의 평소 가사활동 참여도’에 대한 질문에 긍정적인 답변인 ‘매우 높다(15.7%)’와 ‘높다(39.8%)’가 55.5%로 ‘낮다(27.9%)’와 ‘매우 낮다(7.8%)’의 부정적인 답변 35.7%보다 높게 나타나 주부들은 남편의 가사 참여도가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왔다.

“가사 활동 중 남편이 가장 미워 보일 때는 언제인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3.9%가 ‘혼자서만 쉴 때’로 답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그 뒤를 이어 ‘가사는 여자가 해야 하는 일이라고 할 때’ 15.7%, ‘성의 없이 가사 도울 때’ 14.8%, ‘집안 어지럽힐 때’ 13.5%, ‘약속 핑계로 외출할 때’ 12.7%, ‘돈 벌어 온다고 못한다고 할 때’ 9.4%로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새해 남편이 꼭 도와줬으면 하는 가사 활동’을 묻는 질문에 압도적인 1위로 집안청소(41.3%)가 꼽혔으며 그 뒤를 이어 설거지(16.4%), 음식물쓰레기 정리(13.1%), 요리(14.6%), 빨래(8.2%), 장보기(6.4%)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해 ‘남편이 일상적으로 가장 많이 돕는 가사 활동’ 1위로 33.4%가 응답한 ‘집안청소’가 차지했으면 뒤를 이어 장보기(20.2%), 설거지(19%), 음식물쓰레기(13.2%), 요리(8.9%), 빨래(5.3%) 순으로 나타났다.

한경희생활과학 김명진 마케팅팀장은 “남성의 가사 참여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맞춰 남편들이 가사 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어 가사 참여도가 높게 나타난 것”이라며 “남편이 많이 돕지만 가장 도움이 필요한 가사로 ‘집안청소’가 꼽힌 것은 일상 생활 중 제일 빈번한 집안 일이기에 그런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한편, ‘가사를 나누는 남편에게 평소 고마움을 표현하는가?’라는 질문에 ‘자주 한다’ 23%, ‘가끔 한다’ 43.5%로 ‘표현해 본 적 없다’ 8.7%가 ‘표현하지 않는다’ 4%로 보다 높게 나타나 주부들이 가사 활동에 수고하는 남편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20.8%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06-20 19:10:48
기사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