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술의 닛산’ 앞세워 2010년 100% 성장한 4,000대 이룬다

‘기술의 닛산’ 앞세워 2010년 100% 성장한 4,000대 이룬다

  • 안성호 기자
  • 승인 2009.12.2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닛산코리아(대표: 그렉 필립스)는 2010년을 닛산의 첨단 테크놀로지를 알리는 원년으로 삼고 ‘뉴 알티마’ 출시를 시작으로 연간 4,000대 판매 목표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2010년 첫 수입 신차로 닛산의 판매 성장을 견인할 신차는, 지난 12월초 사전 계약을 시작한 후 한달 간 500여대의 사전 계약으로 제품력을 입증 받은 닛산 ‘뉴 알티마’이다. 알티마는 최근 JD파워가 실시한 초기 품질 조사(IQS)에서 중형차 부문 1위를 차지해 품질과 성능을 검증 받은 닛산의 대표적인 스포티 패밀리 세단이다. 2010년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바람 속에서 닛산의 판매량을 견인할 최고 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기술의 닛산’을 알리기 위한 연중 지속 가능한 캠페인도 실시한다. ‘기술의 닛산’ 캠페인의 시작은 내년 1월 코엑스에서 열리는 ‘닛산 테크놀로지 스퀘어(Nissan Technology Square, NTS)’다. 전기차 ‘리프(Leaf)’ 및 도심형 전기차 ‘피보2(PIVO 2)’ 등 닛산의 최첨단 친환경 기술력을 보여주는 두 차종의 1/4 스케일 모델을 전시한다. 이밖에 현재 시판 중인 차종에 적용된 다양한 첨단 장치들의 원리와 구동 방식도 그림과 쌍방향 시연기구 등으로 쉽게 풀어내 설명한다. 어린이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후 각종 전시회 및 고객 초청 프로그램을 통해 닛산의 기술력을 알리는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그렉 필립스 한국닛산 대표는 “2010년은 ‘기술의 닛산’을 한국에 뿌리 내리는 해로 삼겠다”며 “앞선 기술력 알리기를 통해 고객의 신뢰를 얻고 나아가 100% 이상 판매 신장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지난 한해 동안 370Z, 닛산 GT-R 등 퍼포먼스 라인업을 한층 보강한 닛산은 2009년 약 2,000대의 판매 결과를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