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정월 대보름 맞아 궁궐 야간개방 및 민속행사 풍성

정월 대보름 맞아 궁궐 야간개방 및 민속행사 풍성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2.10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은 정월 대보름을 맞이하여 경복궁·창경궁 야간개방과 칠백의총에서 민속놀이를 시행하고, 중요무형문화재 공개행사와 당산제·동제 등 전국적으로 다양한 민속행사를 발굴하여 지원한다.

먼저 고궁 야간개방은 ▲ 창경궁은 11일부터 16일까지 시행하고, 1일 최대 관람인원은 1,700명(인터넷 1,570매, 어르신·외국인 현장판매 130매)으로 관람료는 주간과 동일하게 1천원이다. 관람시간은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이며, 입장마감시간은 관람 종료 1시간 전인 오후 9시이다. ▲ 경복궁은 12일부터 17일까지 시행하고, 1일 최대 관람인원이 1,500명(인터넷 1,390매, 어르신·외국인 현장판매 110매)으로 관람료는 3천원이다. 관람시간은 오후 6시부터 9시까지이며, 입장마감시간은 오후 8시이다. 많은 국민에게 관람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창경궁·경복궁의 관람권 구매를 ‘1인당 2매’로 제한한다.

또 ▲ 칠백의총에서는 옛 정취를 느끼고 우리 명절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고자,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체험행사를 마련하였다. 관람객은 부럼 깨물기, 투호놀이, 제기 만들어 차기 등을 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정월 대보름 당일(2. 14.)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칠백의총 광장에서 진행된다.

이외에도 정월 대보름을 맞이하여 전국적으로 다양한 행사가 전국적으로 펼쳐진다. ▲ 부산광역시 기장군 학리에서는 14일부터 19일까지 조상신에게 자손들의 평안을 기원하고 마을의 수호신에게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동해안별신굿(중요무형문화재 제82-1호)이 진행될 예정이다. ▲ 전남 화순군에서는 13일 국운의 융성과 나라에 변란이 있으면 우는 소리를 내어 알려준다는 화순 야사리 은행나무(천연기념물 제303호)의 당산제 등 전국적으로 24건의 당산제·동제 등 민속행사들이 정월 대보름을 맞이하여 개최된다.

위와 같은 행사는 행사 당일 현장을 방문하면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관할 지자체에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우리의 세시풍속이 지역문화 관광자원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민속행사를 적극 발굴하여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