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교육부, 한국사 교과서 8종 수정·보완 완료

교육부, 한국사 교과서 8종 수정·보완 완료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1.1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는 지난 4개월간 수정 권고, 수정명령, 자체 수정을 거쳐 한국사 교과서 수정·보완 작업을 마무리하고, 각 발행사별로 한국사 교과서 인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 1월 10일부터 인쇄를 시작한 수정·보완된 교과서들은 (사)한국검·인정교과서를 통해 다른 교과서와 함께 1월말부터 학교현장에 차질 없이 공급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한국사 교과서 검정합격 발표(국사편찬위원회, 2013.8.30) 이후 사실 오류 등에 대한 논란이 제기됨에 따라 ’사실에 입각한 균형 잡힌 교과서‘를 학교현장에 보급하기 위해 총 2,250건의 수정·보완을 승인하였으며, 그 경과는 다음과 같다.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구성·운영하여 지난해 10월 21일에는 8개 발행사에 대해 총 829건을 수정·보완할 것을 권고하였고, 11월 29일, 이중 788건은 학계 전문가 등을 중심으로 구성된 수정심의회를 통해 승인(자체수정 승인 484건 별도)하고 나머지 41건은 수정명령한 후 12월 10일 7개 발행사에 대해 수정명령 승인사항을 통보하였다.

이후에도 8개 발행사의 자체수정 승인 요청이 있어 수정심의회를 거쳐 지난 1월 5일 937건에 대해 최종 승인하였다.

교육부는 그간 진행된 수정·보완 작업을 통해 띄어쓰기, 맞춤법 등 단순 오류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정체성, 6·25 전쟁, 일제강점기 미화 및 북한 문제 등 서술내용을 수정하였다.

이를 통해 미래세대인 우리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인식 형성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그 주요사례는 다음과 같다.

* 서술내용 수정 주요 사례

대한민국 정체성 : UN이 대한민국을 ‘38도선 이남에서만 유일한 합법정부로 승인’을 → ‘한반도 전체의 유일한 합법정부로 승인’으로 수정

6·25전쟁 : 발발원인에 대한 ‘양비론적 해석 내용’을 → 북한의 남침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북한의 남침 작전명령’으로 교체

일제강점기 미화 : 위안부가 자발적으로 일본군부대를 ‘따라다니는 경우가 많았다.’를 → ‘강제로 끌려 다니는 경우가 많았다.’로 수정

북한 문제 : 북한 ‘토지개혁에 대한 긍정적 인식부분’을 → ‘한계점’과 ‘기만성(소유권 불인정)’을 추가기술토록 수정

향후, 교육부는 이번 고교 한국사 교과서 검정 및 수정·보완 과정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을 반영하여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 개정 과정에서 한국사 교육을 더욱 내실화할 수 있는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검토·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