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이 기피하는 추석선물 1위 ‘생활용품세트’

직장인이 기피하는 추석선물 1위 ‘생활용품세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9.02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822명을 대상으로 ‘올해 추석선물’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했다.

2주 앞으로 다가온 올해 추석을 맞이해, ‘부모님’에게 추석 선물을 전달할 것이라는 직장인이 45.7%로 가장 많았다. ‘직장상사’가 17.3%로 뒤를 이었고, ‘친척’이 10.5%, ‘애인의 부모님’이라는 의견도 6.6%를 차지했다. ‘거래처’(6.3%), ‘직장동료’(3.9%) 등의 의견이 있었다.

추석 선물로 예정하고 있는 품목으로는 ‘현금’이 4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생활용품 선물세트’가 20.3%, ‘정육-과일 등 신선식품류’가 14.5%, ‘상품권’이 11.2%, ‘홍삼-비타민 등 건강식품류가 7.5%의 순이었다.

추석 선물 구입으로 지출할 금액은 평균 27만원으로, ‘20만원 이내’라는 의견이 30.9%, ‘10만원 이내’가 29.1%였다.

그렇다면 직장인이 회사로부터 지급받고 싶은 추석 선물 1위는 무엇일까? 바로 ‘보너스(현금)’이 56%로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다. ‘보너스(상품권)’이 14.9%로 2위였고, ‘휴가’를 받고 싶다는 직장인이 11.3%, ‘정육-과일 등 신선식품류’(6.6%)가 뒤를 이었다.

가장 기피하는 추석 선물 1위로는 ‘치약/샴푸 등 생활용품세트’가 62.8%가 꼽혔다. 다음으로 ‘참치/햄 등 통조림 선물세트’(16.8%)와 ‘정육-과일 등 신선식품류’(11.7%) 역시 직장인이 기피하는 추석선물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