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입추 맞아 빨갛게 익어가는 영주사과

입추 맞아 빨갛게 익어가는 영주사과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8.0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추 맞아 빨갛게 익어가는 영주사과

입추를 맞은 지난 7일 도시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가을색이 과수원에는 벌써 찾아들었다.

영주농업기술센터는 긴 장마에도 불구하고 경북 영주의 사과들이 벌써부터 빨갛게 익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 쪽에서는 여름사과인 초록색 아오리 사과 수확이 한창이고 다른 한 쪽에서는 빨갛게 물들어 가는 사과를 볼 수 있다.

사과는 암, 고혈압, 비만, 당뇨, 변비, 빈혈, 치매 등의 예방 효과를 비롯해 중금속 및 생활방사능 배출, 이뇨작용 촉진, 시력회복, 면역기능 향상 등의 효능이 있어 사람에게 가장 이상적인 과일이다.

특히 영주사과는 연간 6만여 톤, 전국 13%의 사과를 생산하는 전국 제일 사과 생산지로 그 맛 또한 전국 1등이다. 작년에는 영주사과와 나주배를 한 상자에 담은 혼합제품 ‘홍동백서’를 출시해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