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지난해 영업이익 1위는 삼성전자, 1인당 영업이익은 HMM이 2배 더 많아!

지난해 영업이익 1위는 삼성전자, 1인당 영업이익은 HMM이 2배 더 많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1.04.0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 조사기업의 절반 이상 영업이익 감소

코로나19로 전세계 경기가 침체 되면서, 국내 매출 상위 기업들도 그 영향을 피해갈 수 없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매출액 상위 100대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85개사의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2020년 1인당 영업이익은 평균 8,200만원이었다. 2019년(1억 3천400만원)과 비교하면 무려 5,200만원 감소했다.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1억원 이상인 기업도 33개사로 전년보다 3개사가 줄었다. 1인당 영업이익은 공시된 전체 직원수 대비 영업이익(연결 재무제표 기준, 십만단위 절사)으로 산출했다.

어려운 경기 속에서 지난해 1인당 영업이익을 가장 많이 낸 기업은 HMM으로, 1인당 평균 6억4,600만원을 기록했다.
HMM의 뒤를 이어 ▲ 고려아연 (6억1,700만원) ▲ 금호석유화학 (5억5,200만원) ▲ 현대글로비스(4억5,800만원) ▲ LG상사 (4억100만원) ▲ 포스코인터내셔널 (3억7,300만원) ▲ SK가스 (3억6,900만원) ▲ 케이티앤지 (3억3,400만원) ▲삼성전자(3억2,900만원) ▲ 한화(3억1,800만원)가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코로나19가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지난해였던 만큼 조사 기업의 절반 이상인 60% 가량(47개사)의 기업이 2019년 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2020년 영업이익은 평균 9,680억이었다.

가장 많은 영업이익(연결 재무재표 기준)을 낸 기업은 ▲ 삼성전자로, 35조 9,938억7,600만원을 기록했다. 계속해서 ▲ SK하이닉스 (5조 126억2,400만원) ▲ 한국전력공사(4조 862억 7,500만원) ▲ LG전자(3조 1,949억8,700만원) ▲ 포스코(2조 4,030억3,500만원) ▲ 현대자동차(2조 3,946억7,100만원) ▲ 기아자동차(2조 664억5,700만원) ▲ 현대모비스(1조 8,302억9,200만원) ▲ LG화학(1조 7,981억5,900만원) ▲ 한화(1조 5,820억4,500만원) 순으로, 전반적으로 제조업의 영업이익 규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대비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도 역시 삼성전자로 전년 대비 8조 2,253억6,700만원이 늘었다. 그 뒤는 올해 흑자로 전환된 ▲ 한국전력공사(5조 3,627억9,600만원)였다. 이어 ▲ SK하이닉스(2조 2,999억600만원) ▲ HMM (1조 2,804억7,600만원) ▲ LG화학 (9,025억1,100만원) ▲ LG전자 (7,588억4,800만원) ▲ 한국수력원자력(5,327억7,300만원) ▲ NAVER (5,052억7,200만원) ▲ CJ제일제당 (4,626억9,400만원) ▲한화 (4,563억2,800만원)순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