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타임머신이 있어도 가고 싶지 않은 순간 1위 ‘군 복무시절’

“타임머신이 있어도 가고 싶지 않은 순간 1위 ‘군 복무시절’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2.05.0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임머신이 있어도 가고 싶지 않은 순간 1위 ‘군 복무시절’

만약 타임머신이 발명되어 원하는 순간 어디로든 시간 여행이 가능하다면 가장 가고 싶은 순간은 언제일까? 대학생들은 타임머신을 타고 가고 싶은 순간으로 초등학교 시절, 즉 어린이였던 때를 꼽았다.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www.albamon.com, 대표 김화수)이 최근 대학생 8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같이 조사됐다.

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만일 타임머신이 개발된다면 이용하고 싶은 생각이 있냐’고 질문하자 전체 응답자 가운데 약 98%가 ‘그렇다’고 답했다. 설문결과 대학생들은 가고 싶은 순간으로 ‘미래’보다는 ‘과거’를 주로 꼽았다. 구체적인 응답을 살펴보면 ‘초등학교 때’가 21.1%로 1위를 차지했으며, ‘스무살 대학 새내기 시절’도 20.4%의 높은 응답을 얻으며 2위에 올랐다. 이어 ‘고등학교 때’가 18.6%를 차지하며 3위에 올랐다. ‘미래’를 꼽은 응답은 14.2%에 불과했다. 이외에도 ‘초등학교 취학 전’과 ‘중학교 때’를 꼽는 응답은 각각 13.1%와 12.7%로 나타났다.

이처럼 많은 대학생이 미래보다 과거를 더 가고 싶어하는 것은 현실을 바꾸고 싶은 의지가 반영된 탓으로 보인다. 자신이 선택한 가고 싶은 순간에 대한 이유의 1, 2위를 각각 ‘그때로 가게되면 지금과는 전혀 다른 멋진 인생을 살 수 있을 것 같아서(29.8%)’, ‘시간을 돌리면 그때보다 훨씬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아서(25.0%)’를 꼽았다. 여기에 ‘망쳐버린 시험이나 끝나버린 짝사랑 등 실패한 경험을 되돌리고 싶어서(12.2%)’와 같이 현실을 바꾸고 싶어하는 이유가 전체 응답의 약 67%에 달했다. 이 외에도 ‘그때의 행복했던 시기를 다시 한 번 체험하고 싶어서(12.7%)’, ‘지금의 불안정한 시기를 건너뛰고 싶어서(7.5%)', ‘그냥 그때가 좋았던 기억이 있어서(2.8%)’, ‘빨리 어른이 되고 싶어서(2.8%)’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대학생의 81.2%는 ‘타임머신이 발명된다 해도 절대로 가고 싶지 않은 순간이 있다’고 답했다. 대학생들이 가장 가고 싶지 않은 순간 1위로는 ‘군 복무시절(27.6%)’이 꼽혔는데, 여학생에게서는 전혀 응답이 나오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전체 응답 남학생의 59.8%가 ‘군 복무 시절’을 돌아가고 싶지 않은 순간으로 꼽아 1위에 오를 수 있었다. 반면 여학생들은 ‘고3 수험생 시절(33.5%)’을 돌아가고 싶지 않은 순간 1위에 꼽았으며, ‘친구가 별로 없었던 대인관계의 암흑기’ 역시 32.1%의 높은 응답을 보이며 여학생들이 질색하는 순간 2위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