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한국장애예술인협회, 인문학과 소통하는 낭독쇼 文_리날레 개최

한국장애예술인협회, 인문학과 소통하는 낭독쇼 文_리날레 개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6.09.20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예술인협회,
인문학과 소통하는 낭독쇼 文_리날레 개최

2016장애인문화예술축제 리날레에서 (사)한국장애예술인협회가 준비한 文_리날레가 23일부터 26일 대학로 일대에서 펼쳐진다.

이 프로그램은 장애예술인의 삶을 문학으로 표현하여 장애인예술 인문학 조성과 장애인예술의 기록문화를 형성하기 위한 것이다. 장애예술인의 삶의 이야기를 담은 인문학 도서 ‘누구?!’ 시리즈 3종 발간, 인문학 스토리 낭독쇼 ‘누구?! 업쇼(up show)’ , 인문학 체험부스 ‘누구?! 놀자’의 세 가지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누구?!시리즈의 ?!(인테러뱅:interrobang)은 의문과 감탄을 동시에 나타내는 기호로 장애예술인들의 삶의 이야기가 독자들에게 호기심에서 감탄으로 변하는 감동이 있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바로 이런 삶의 주인공인 3명의 예술인- 산업재해로 하반신마비가 된 후 성악가로 우뚝 선 ‘노래하는 멋진 남자, 황영택’, 교통사고로 전신마비장애를 갖게 된 후 발레리나의 꿈을 접고 서양화가가 된 ‘캔버스에서 춤추는 아름다운 여자, 김형희’, 출생시 저산소증에 의한 뇌손상으로 지적장애를 가진 후 명창의 꿈을 키우고 있는 ‘소리를 사랑하는 아리랑 소년, 장성빈’의 삶이 3권의 책으로 발간된다.

이를 무대로 옮긴 인문학과 소통하는 낭독쇼 文_리날레 ‘누구?! 업쇼(up show)’ 는 25일(일) 오후 3시-5시 이음센터 5층 공연장에서 방송인 강원래 씨 진행으로 패널인 황영택, 김형희, 장성빈 씨와 함께 남녀성우가 책의 주요 부분을 낭독하고 자료 화면으로 생생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각자의 삶의 이야기와 장기를 보여주게 된다. 특히 강원래 씨가 만든 최초의 독립영화 ‘엘리베이터’시사회도 마련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인문학 체험부스 ‘누구?! 놀자’에서는 성악가 황영택, 서양화가 김형희, 소리꾼 장성빈 씨의 사인회와 낭독 체험이 있게 된다. 이 사인회에서는 누구시리즈 각 100권을 무료로 증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