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개그콘서트’ 김준호, 이수근 프로 웃음꾼들 흑역사로 웃기는 천생 개그맨

‘개그콘서트’ 김준호, 이수근 프로 웃음꾼들 흑역사로 웃기는 천생 개그맨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6.06.2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갑내기 개그맨 힘 합치니 최강 케미 발산

‘개그콘서트’ 김준호, 이수근 프로 웃음꾼들 흑역사로 웃기는 천생 개그맨
동갑내기 개그맨 힘 합치니 최강 케미 발산

▲ 사진 제공 : KBS

김준호와 이수근이 자신들의 흑역사를 웃음으로 승화시키는 프로 웃음꾼 다운 면모를 선보였다.

개그맨 이수근은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연출 조준희)의 인기 코너 ‘이럴 줄 알고’에 스페셜 게스트로 합류하며 일일 도우미로 등장한 김준호와 함께 호흡을 맞췄다. 흑역사로는 공통분모를 간직한 두 동갑내기 개그맨은 힘을 합쳐 최강의 케미를 발산했다.   

‘인사동 큰 손’으로 먼저 무대에 등장한 이수근. “여긴 참 오랜만이군”이라며 ‘개콘’ 무대에서의 최전성기 시절을 회상하며 감격에 젖은 듯한 표정이었다. “왜 이렇게 늦게 오셨냐”라는 송준근의 물음에 “잠깐 무슨 일이 있었다”고 더듬으며 공백기를 가질 수밖에 없었던 지난 잘못을 암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마카오 김’으로 등장한 김준호. 그림의 진위 여부를 놓고 이수근과 티격태격했던 김준호는 진지하게 ‘내기’를 제안했고 순간 움찔하고야 말았다. 어쩔 줄 모르던 이수근 또한 “약속했잖아”라며 시선을 밑으로 둘 수밖에 없었다. 두 사람은 카메라를 향해 “다시 한 번 약속해줘”라며 두 번 다시 과오를 범하지 않을 것을 다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이끌어 냈다.

‘개콘’을 대표하는 두 개그맨이 힘을 합치니 최강의 케미를 엿볼 수 있었다. 실력은 기본이었고 애드리브까지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흑역사를 웃음으로 승화시켰던 두 사람의 모습이 화제를 모은 것은 당연지사. 시청자들은 게시판과 SNS를 통해 “이수근 이대로 고정하면 좋을 듯”, “이수근 표정에서 왠지 심정이 드러나는 듯”, “개콘 보스와 갓수근의 만남”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