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지적이거나 섹시하거나. 송재림, 이렇게 멋있었어?

지적이거나 섹시하거나. 송재림, 이렇게 멋있었어?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6.03.0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와 포텐 터지는 화보 선보여

지적이거나 섹시하거나. 송재림, 이렇게 멋있었어?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와 포텐 터지는 화보 선보여

MBC 수, 목 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으로 브라운관 컴백을 앞두고 있는 배우 송재림이 격주간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와 화보를 선보였다. 드라마에서 맡은 출판사 대표 서우진에서 모티브를 따온 이번 화보에서 그는 지적인 모습을 한껏 뽐냈다. 게다가 한결 더 슬림해진 라인으로 모델 못지 않은 당당함과 함께 자연스러운 포즈를 선보이기도.

송재림은 인터뷰에서 서우진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다혈질이면서도 능청맞은 모습이 공존하는 인물이에요. 엘리트이면서도 허술함을 지닌, 예측 불가능한 인물에 매력을 느꼈죠.”라며 진한 애정을 내비쳤다.
연기할 때 고심하는 것은 “보통은 감정선이죠.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를 잘 표현해야 하니까. 장면을 요리라고 한다면 감정선은 그에 맞는 향신료나 재료에 해당해요. 그에 맞지 않는 재료를 쓰면 맛이 달라지는 것처럼요”라고 답했다.

그는 여름을 기다리고 있다. “올 여름엔 스쿠버다이빙 자격증을 따려고 해요. 라이딩 가서 스쿠버하거나 서핑하고, 캠핑도 하려고요. 일단은 드라마를 잘 끝내는 것이 우선이지만요.”

송재림의 화보와 인터뷰는 3월 5일 발행되는 <그라치아> 3월 2호(통권 제 73호)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