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원조 ‘웃픈’ 개그맨 박휘순 ‘개그콘서트’로 “컴백 홈”

원조 ‘웃픈’ 개그맨 박휘순 ‘개그콘서트’로 “컴백 홈”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6.02.04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창회 특집 이후 강한 복귀 의지, 나도 시청자도 컴백홈~”

원조 ‘웃픈’ 개그맨 박휘순 ‘개그콘서트’로 “컴백 홈”
“동창회 특집 이후 강한 복귀 의지, 나도 시청자도 컴백홈~”

▲ 사진 제공 : KBS

원조 ‘웃픈’ 개그맨 박휘순이 ‘개콘’으로 컴백한다. 안상태, 양상국에 이어 박휘순까지 맞이하며 전열을 재정비하고 있는 ‘개콘’은 새해를 맞아 강력한 웃음 전투태세를 갖추게 됐다.

KBS 2TV ‘개그콘서트’(연출 조준희)는 “박휘순이 ‘개콘’으로 복귀한다. 지난 3일 녹화에서 기대 이상의 관객 반응을 이끌어내며 화려하게 복귀 신고식을 마쳤다”고 밝혔다. 노량진 박, 육봉달 등의 캐릭터로 페이소스 개그의 황태자로 군림했던 박휘순은 2010년 ‘봉숭아 학당’을 마지막으로 먼 길을 돌아 다시 고향집에 안착하게 됐다.

KBS 20기 공채 개그맨인 박휘순은 노량진 고시생, 소심한 백수, 동네 못난 형, 모태 솔로 등과 같은 실생활 밀착형 개그를 선보였고 깨알 같은 묘사와 디테일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예능 신이 내려준 왠지 슬퍼 보이는 얼굴로 원조 ‘웃픈’ 개그를 선보이며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다.

박휘순은 “다시 ‘개콘’의 무대에 서고 싶다는 소망을 가슴속에 간직하고 있었다. 지난해 동창회 특집 이후 복귀에 대한 강한 의지가 생겼다”며 “다시 돌아올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하고 행복한 일인지 알게 됐다. 장난기 많은 후배들의 유쾌한 텃세마저도 즐겁고 자신감을 심어주는 제작진에게도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난 코미디언이다. 한시라도 빨리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웃음을 드리고 싶은 마음뿐이다”라고 강한 의지를 불태우며 “가요계에 ‘전국 노래자랑’이 있듯이 개그계에는 ‘개콘’이 있다. 20년 가까이 국민들이 ‘개콘’과 함께 즐거워하셨다. 잠시 주춤하더라도 더욱 응원 부탁드린다. 집 나갔던 시청자분들도 저처럼 다시 돌아오게 만들겠다”며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한편 박휘순의 복귀 후 첫 코너인 ‘가족사진’(가제)은 지난 3일 녹화 종료 후 진행된 관객 투표에서 ‘리얼 사운드’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는 후문. 더할 나위 없는 최고의 새 출발을 시작한 박휘순과 그의 복귀작 ‘가족사진’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