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76.19%, “올해 이직 시도 해봤다”

직장인 76.19%, “올해 이직 시도 해봤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12.01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882명을 대상으로 ‘올해 이직 시도 경험’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 참여자 중 ‘올해 이직을 시도한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76.19%가 ‘시도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직을 하려고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복수응답가능)’라는 질문에는 ‘연봉을 높이기 위해’라는 의견이 25.5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과도한 업무량과 스트레스 때문에’ (24.42%), ‘재직 중인 회사가 비전이 없다고 생각돼서’ (23.26%), ‘회사의 경영난이 악화돼서’ (9.29%), ‘상사/동료와의 마찰 때문에’ (6.98%), ‘좋은 조건에 스카우트 제의가 들어와서’ (5.82%), ‘가족문제나 개인사정으로’ (4.65%) 순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직에 성공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성공했다’라는 의견이 25.64%에 불과했다. 심각한 경기침체와 더불어 재직 중에 이직을 하기는 하늘에 별 따기임을 체감하는 대목이다.

‘올해 들어 이직에 성공하기까지 몇 번 정도 지원했는가’라는 질문에 ‘2회~3회’라는 의견이 31.58%로 가장 많은 답변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1회’ (28.95%), ‘4회~10회’ (18.42%), ‘21회 이상’ (13.16%), ‘11회~20회’ (7.89%)라고 답했다.

‘이직에 성공했다면 그 요인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으로는 ‘커리어(경력) 관리’라는 답이 36.37%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절묘한 이직 타이밍’ (27.27%), ‘업계동향 등 꾸준한 정보탐색’ (18.18%), ‘인맥 관리’ (13.63%), ‘평판 관리’ (4.55%) 순으로 나타났다.

‘이직에 실패했다면 그 원인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희망분야에 대한 경력(스펙) 부족’ 이라는 답변이 35.14%로 나타났다. 다른 이유로는 ‘이직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해서’ (24.32%), ‘가고 싶은 회사를 결정하지 못해서’ (21.62%), ‘현재 회사에서 놓아주지 않아서’ (13.51%), ‘희망연봉이 맞지 않아서’ (5.41%)라는 답변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