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10명 중 6명 “사무실 난방기로 인한 ‘난방병’ 경험 있어”

직장인 10명 중 6명 “사무실 난방기로 인한 ‘난방병’ 경험 있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11.20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6명
“사무실 난방기로 인한 ‘난방병’ 경험 있어”

따뜻한 가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다가오는 겨울 또한 예년보다 따뜻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무리 따뜻하다고 해도 겨울은 겨울이다. 특히 겨울에는 실내에 있더라도 차가운 공기에 몸이 움츠려 들게 되고 난방을 강하게 틀게 되면 난방병까지 생길 수 있다.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구직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남, 녀 직장인 605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월동준비’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9%가 ‘겨울철 사무실의 난방기로 인해 난방병으로 고생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난방병의 증상으로는 ‘마른 기침 및 호흡기 질환’(31.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두통 및 집중력 저하’(22.3%), ‘피부건조증 및 가려움증(20%)’, ‘안구건조증’(18%), ‘만성피로’(8.3%)로 나타났다.

직장인이 난방병 예방을 위해서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는 45.5%가 ‘따뜻한 차나 물을 많이 마셔준다’고 답했다. 이밖에 ‘주기적으로 환기를 시켜준다’(28.9%), ‘스트레칭과 운동을 자주한다’(11.6%), ‘실내 습도 및 온도를 조절한다’(8.3%), ‘손을 자주 씻어준다’(5.8%)의 답변이 있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올 겨울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직장에서의 월동준비를 위해 응답자의 47.9%는 ‘개인 사비를 들여서라도 나만의 월동준비 아이템을 장만한다’고 답했다.

추워지는 날씨에 대비하여 준비하는 사무실 방한용품으로는 ‘무릎 및 어깨 담요’(34.7%)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개인 히터’(21.5%), ‘털 신내화’(17.4%), ‘방석’(12.4%), ‘문풍지 및 발열 뽁뽁이’(8.3%), ‘핫팩’(5.8%) 순이었다.

건강한 월동준비 아이템으로는 응답자의 37.2%가 ‘건조해지는 피부와 손을 위한 보습제품’이라고 답했으며 ‘건조해지는 실내를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가습기’(21.5%)가 그 뒤를 이었다. 겨울이 되면 실내·외의 심한 기온차로 인한 건조함이 피부, 호흡기 등의 건강을 위협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내 몸의 면역력을 높여주는 각종 비타민’(16.5%), ‘체온유지 및 체내 수분 유지를 위한 보온텀블러’(14.9%), ‘건조한 내 눈의 건강을 지키는 인공누액’(5.8%) 등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은 출퇴근길 가장 도움이 되는 방한 패션 아이템으로 36.4%가 ‘장간, 목도리, 모자’를 선택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자의 경우 ‘내복 등 기능성 발열복’을 여자의 경우 ‘장갑, 목도리, 모자’를 방한 패션 아이템으로 꼽아 차이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