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경기도, ‘다문화 500인과의 타운홀 미팅’ 열어

경기도, ‘다문화 500인과의 타운홀 미팅’ 열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11.12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효율적이면서도 지속가능한 다문화정책 수립을 위해 학계, 민간단체 전문가, 관련업계 종사자 등이 함께하는 대규모 토론회를 열었다.

경기도는 12일 오후 2시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광교홀에서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와 장준오 IOM 이민정책연구원장, 경기도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관계자, 다문화 관련 NGO종사자, 다문화가족 서포터즈 등 300여명이 함께 한 가운데 ‘토론회 - 다문화 500인과의 대화’를 개최했다.

성공회대 양기호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는, IOM이민정책연구원 정기선 박사의 ‘민, 관, 학 네트워크’ 활동경과보고를 시작으로 다문화가족 취, 창업 지원 사업 활성화 방안, 중도입국청소년의 교육 및 진로지원 방안, 다문화가족의 자립지원을 위한 전문가의 역할, 외국인 주민 사회참여 활성화 방안 등 4가지 주제에 대한 전문가의 정책제언이 이어졌다.

이날 정책제언에서 신한대 이경숙 교수는 다문화가족의 취, 창업 활성화를 위해 창업의지가 있는 외국인주민을 대상으로 한 창업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한양대 신현옥 박사는 중도입국청소년의 니트(NEET:Not in Education, Employment and Trainning. 학생도 아니고 직장인도 아니면서 그렇다고 직업 훈련을 받지도 구직 활동을 하지도 않는 젊은이)를 탈출을 위해서 청소년의 진로, 취업 욕구를 반영한 교육 및 상담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평택대학교 최현미 교수는 다문화가족의 자립지원을 위해 다문화종사자의 전문성 강화에 초점을 둔 환류시스템 구축, 지역협의체 네트워킹, 다문화가족 등의 초기적응 지원부서 신설 등을 제안했고,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최영미 연구원과 김포시 외국인주민센터 최영일 대표는 결혼이민자의 주민자치단체 참여 문제와, 외국인노동자의 사회참여 활성화를 통한 갈등해결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오늘 ‘다문화 500인과의 대화’ 행사는 외국인 및 다문화정책의 관점에서 사회통합의 새 틀을 마련하고 더 나은 경기도 미래를 만들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며 “지금까지는 중앙정부 중심으로 다문화, 외국인 정책이 추진돼 왔으나 앞으로는 지자체의 주도적인 역할이 더 강화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도는 이날 토론회에 앞서 다문화가족 서포터즈 시상식을 가졌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올해 시, 군별로 서포터즈 활동을 가장 열심히 한 결혼이주여성 서포터즈 31명과 남양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통번역지원사 투무르바타르 나랑체첵, 가평군 조상희 주무관이 표창장을, 김포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기관 최우수상, 남양주시와 가평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각각 우수상을 받았다.

다문화 500인은 경기도에서 활동하고 있는 결혼이주여성 다문화가족 서포터즈 476명을 상징하는 숫자라고 도는 설명했다. 다문화가족 서포터즈는 결혼이주여성이 후배 결혼이민자의 어려움을 찾아 도와주고, 엄마, 친구와 같은 역할을 하도록 하는 경기도의 특수시책으로 매년 경기도지사가 위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