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서울시, 민관협력 사업 전반 자문 ‘협치자문관’ 위촉

서울시, 민관협력 사업 전반 자문 ‘협치자문관’ 위촉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11.1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시정 모든 분야에서 민, 관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복잡해진 도시사회문제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시정 성과를 높이기 위해 ‘협치자문관’ 제도를 처음으로 도입, 유창복 한국마을지원센터협의회 공동대표를 협치자문관으로 위촉한다.

‘협치자문관’은 서울시의 주요 공간환경에 대한 총괄 기획 및 자문을 담당하는 총괄건축가 개념을 ‘협치’에 도입한 것으로, 서울시 민관협력 사업 전반에 대해 자문 역할을 맡는다.

구체적으로, 기존에 경제, 교육, 문화, 복지, 환경, 주택, 도시재생 등 각 부서별로 개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서울시 민관협력 사업 전반에 대해 의제 발굴부터 방향 설정, 정책 설계, 집행 및 평가까지 전 과정에서 자문하게 된다.

아울러, 서울시의 협치시정이 실질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조직, 예산, 인사 등 제도를 혁신하는 데에도 필요한 자문을 할 예정이다.

협치자문관은 ‘서울시 민간전문가의 시정 참여 및 지원에 관한 규칙’에 따라 주 3~4일 비상근 근무하며, 임기는 2년이다.

서울시는 ‘협치자문관’ 제도를 이와 같이 설명하고 11일(수) 오전 9시 서울시청 시장집무실에서 위촉식을 개최, 박원순 시장이 위촉장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유창복 씨(한국마을지원센터협의회 공동대표)는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장(‘12~’15. 10)을 역임하며 마을공동체 사업의 기반 조성과 활성화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 바 있다.

아울러, 도시재정비위원회 등 각종 위원회 자문위원과 마포두레생협 이사 등 지역사회에서 다방면으로 왕성하게 활동한 경험이 있어 시민이 주체가 되는 서울시의 협치시정을 만드는 데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효관 서울시 서울혁신기획관은 “민, 관의 다양한 주체들의 참여에 기반한 민주적, 혁신적 거버넌스를 만들고 협치의 질을 높이는 데 협치자문관이 중추적 역할을 함으로써 시민이 자치, 행정의 주체가 되는 새로운 협치시정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