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올해 1월 태어난 반달곰 형제, 지리산 야생에 방사

올해 1월 태어난 반달곰 형제, 지리산 야생에 방사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11.02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1월 태어난 새끼 반달가슴곰 수컷 2마리를 10월 27일 지리산국립공원 일원에 방사했다.

이번 방사한 새끼 반달가슴곰 2마리는 2011년 7월 중국에서 도입된 개체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올해 1월부터 어미곰과 함께 지리산 자연적응훈련장에서 별도로 관리를 받고 있었다.

새끼 반달가슴곰 2마리는 크기 90cm, 몸무게 15kg 내외로 건강하며, 사람이 접근할 경우 경계행동을 보이는 등 야생성이 뛰어난 상태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4년부터 지리산국립공원 지역을 중심으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인 반달가슴곰에 대한 증식, 복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2마리를 추가로 방사함에 따라 현재 지리산에는 총 38마리의 반달가슴곰이 살게 된다.

그간 자체 증식된 개체들은 자연적응훈련장에서 어미곰의 포육과 자연에서 먹이 구하기 훈련 등을 통해 2010년 1마리, 2013년 3마리가 야생으로 방사됐으며 이번이 3번째다.

송동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원장은 “이번에 방사된 새끼 곰들이 자연에 무사히 적응할 수 있도록 불법 사냥도구 설치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등산객들에게 정규 탐방로 이용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등 지역사회와 국민들의 협조를 이끌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반달가슴곰 서식지 안정화를 위해 지리산 방사지역 인근에 올무, 덫 등 불법 사냥 도구의 수거를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위치추적 관찰(모니터링)을 통해 행동 특성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