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옥천 이성산성, 5세기 신라 토성으로 확인

옥천 이성산성, 5세기 신라 토성으로 확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10.29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옥천군과 (재)국강고고학연구소가 10월부터 진행 중인 ‘옥천 이성산성(沃川 已城山城)’ 발굴조사 결과, 이성산성은 5세기에 축조된 신라 토성으로 확인되었다.

옥천 이성산성은 해발 115~155m 높이의 구릉에 쌓은 산성으로, 구릉 정상부 능선의 자연지형을 따라 축조되었다. 성곽의 전체 둘레는 1,140m, 면적은 약 59,160㎡로 ‘삼국사기’에 기록된 ‘개축굴산성(改築屈山城)’의 굴산성으로도 보고 있다.

이번 조사는 성곽의 서벽에 해당하는 길이 약 25m의 성벽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조사결과 옥천 이성산성은 5세기 신라 토성으로 확인되어, 신라의 북방 진출과 삼국통일의 교두보였던 ‘보은 삼년산성’(사적 제235호) 이전의 토성 축조 방법과 당시의 역사적 상황을 밝혀줄 중요한 자료로 주목된다.

성곽은 중심 토루(土壘, 흙으로 둘러쌓은 성벽)와 내, 외 토루로 이루어진 토축성벽이며, 일부 외벽은 석축으로 개축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선문(線文) 기와편, 고배(高杯, 굽다리 접시)편 등 신라 5세기의 유물이 다수 출토되었다.

성벽은 하단부를 기준으로 최대 너비는 15.4m이며, 높이는 외벽 하단부에서 상면까지 3.5m 정도이다. 중심 토루의 규모는 석축열 조성으로 인해 정확한 규모는 알 수 없었으나, 석벽을 기준으로 약 7.6m까지 확인되며 높이는 2.1m 정도 남아 있다.

아울러 토층조사를 통해 중심 토루는 나무로 만든 틀에 흙을 켜켜이 다져 넣는 ‘판축기법(版築技法)’으로 축조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조사에서는 판축 시 판재를 지지하는 나무기둥인 영정주(永定柱)가 확인되기도 하였다.

한편 조사지역의 남쪽에서는 성벽에 덧붙여 쌓은 돌무더기가 발견되었다. 남서쪽의 평야지대와 추정 서문지가 가시권에 들어오는 이곳의 지형과 위치적 요인으로 미루어 보아, 이 돌무더기는 전망대를 조성하기 위한 시설로 추정된다. 또한, 성 내벽과 바닥면에서는 석축시설과 플라스크 모양의 대형 수혈(竪穴, 구덩이) 등의 유구가 조사되었다.

이번 발굴조사 성과는 오는 30일 오후 2시 발굴현장에서 일반에 공개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재)국강고고학연구소(조인규 조사연구팀장, 033-263-9500)로 문의하면 된다.

* 발굴현장: 충청북도 옥천군 청성면 산계리 산 29번지 일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