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87.1%, “동반퇴사 충동 느껴”

직장인 87.1%, “동반퇴사 충동 느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8.1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87.1%, “동반퇴사 충동 느껴”

직장인 이 씨(38세)는 요즘 심란하다. 사내에서 소문난 단짝 동료로 공적인 관계를 넘어 돈독한 우정을 나눠온 박 차장이 퇴사를 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박 차장은 이씨에게 회사에 대한 불평불만을 이야기 하며 더 늦기 전에 자기처럼 좋은 곳으로의 이직을 권유했다. 이씨는 이제까지 보람된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박 차장의 이직으로 이 모든 생각이 틀릴 수 있다는 두려움과 이직에 대한 생각으로 매일 아침 출근길이 두렵기만 하다.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남, 녀 직장인 5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인 동반퇴사의 충동’에 대해 조사한 결과, 무려 직장인의 87.1%가 ‘동료직원이 퇴사할 때 동반퇴사의 충동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동료직원이 퇴사할 때 동반퇴사를 생각하게 한 가장 큰 이유로는 25.6%가 ‘가장 의지하고 절친했던 동료가 퇴사를 했기 때문에’라고 답했으며 이어 ‘더 좋은 조건으로 이직하는 동료를 보고 자신감을 얻어서’(22.6%), ‘연봉, 복리후생 등 기존 근무조건이 만족스럽지 못해서‘(20%), ‘현 직장에 대한 고질적인 불만을 전달하고 싶어서’(15.7%), ‘원래 이직을 고민하고 있었기 때문에’(12.9%), ‘직장동료 퇴사 후 맡게 될 업무가 너무 많고 벅찰 것 같아서’(3.2%)의 순이었다.

동반퇴사를 가장 하고 싶게 만든 대상으로는 ‘입사동기’(54.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입사동기가 같은 날 같은 회사에 입사하여 가장 많은 것을 공유하고 의지하는 존재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상사’(33.9%), ‘CEO’(9.7%), ‘부하직원’(1.6%)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실제로 동반퇴사를 한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84.8%가 없다고 답했다. 새로운 직장을 구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동반퇴사를 실행에 옮기는 경우는 많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동반퇴사를 하게 된다면 후회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66.1%가 ‘내가 선택한 일이라 후회하지 않을 것 같다’고 답해 동반퇴사라고 해도 남들이 나가는 분위기에 휩쓸려 대책 없이 퇴사하는 것 보다 자신의 상황을 잘 고려하고 확실한 계획을 세워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올해 안에 이직이나 퇴사를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74.5%가 ‘없다’고 답해 이직이나 퇴사 보다는 현 직장에서 경력관리에 초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