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서울시, 아이폰 앱스토어 진출

서울시, 아이폰 앱스토어 진출

  • 안성호 기자
  • 승인 2009.12.14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애플 앱스토어에 진출했다. 서울시가 출연한 디자인전문조직인 서울디자인재단(www.seouldesign.or.kr)은 지난 11월30일, 세계디자인수도 서울 2010(World Design Capital Seoul 2010, 이하 WDC 2010)을 위한 아이폰 전용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완료하고 12월10일부터 애플 앱스토어를 통한 무료 배포에 들어갔다.

이 어플리케이션은 터치스크린, 동영상 재생, 포토 앨범 기능을 복합적으로 활용하여 WDC 2010에 대한 주요정보는 물론, 아이폰의 GPS 기능을 통해 서울시가 선정한 51개 디자인 자산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전 세계 어디서라도 아이폰의 무선인터넷 기능을 이용, 앱스토어에 접속하여 WCD 2010 어플리케이션을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으며, 한 번 다운로드 받으면 인터넷이 안 되는 지역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2010년 세계디자인수도로 선정된 서울시의 각종 디자인 활동을 총괄하는 서울디자인재단의 심재진 대표는 “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세계디자인수도 서울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게 되었다”면서, “서울의 디자인을 세계에 알리고, 외국인이 서울을 관광하는 데에도 특별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 앱스토어(www.apple.com)는 전 세계 90여 개국, 5천만 명 이상의 아이폰, 아이팟 터치 사용자들에게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무료배포 및 판매하고 있다. 서울시가 이 곳에 어플리케이션을 올린 것은 지방자치단체 최초의 일이다.

세계디자인수도(WDC)는 디자인을 활용하여 도시의 경제와 문화를 발전시키고 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한 성과가 뛰어나며, 그러한 디자인 비전을 수립 실천하고 있는 도시를 의미한다. 이는 2005년 국제산업디자인 단체협의회에서 발표된 세계디자인 수도 프로젝트에서 시작되었으며 세계 각국의 도시를 대상으로 도시의 사회, 문화, 경제적 삶을 발전시키는 과정 속에서 디자인의 역할을 널리 알리기 위하여 2년마다 세계디자인수도국제경쟁을 실시하여 선정하며 한 번 선정되면 1년간 세계디자인수도 자격을 유지하게 된다. 서울시는 2007년 10월 21일 공식경쟁을 거쳐 선정되었다.

서울디자인재단은 서울시가 전액 출연한 디자인전문가 집단으로서 올해 3월 탄생됐다. 2011년 말 완공 예정인 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중심으로 서울시의 디자인 사업을 기민하게 실행하고 있으며, 서울디자인올림픽과 세계디자인수도 사업 등, 서울시의 굵직한 디자인 사업을 관장하면서, 기업 디자인을 지원하고 디자이너를 양성하는 등, 실질적인 디자인 지원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